배우 이광기가 아이를 잃고 더 많은 아이들을 품었다.

28일 방송된 tvN '프리한 닥터M'에는 이광기가 게스트로 출연해 자신의 연기 인생을 비롯해 아픈 가족사도 털어놨다.

이광기는 자신을 알리는 계기가 된 드라마 '태조왕권'을 언급하며 "이 드라마가 저에게 왔을 때는 절벽 끝이었다. 마지막이었다. 될듯 하면서 안 되더라"며 "툭 찌르면 대사가 나올 정도로 '나한테 NG는 없다'란 마음으로 6장짜리 대사를 다 외웠다"고 밝혔다.

또, 당시 연기를 가르쳤다며 "내 머리를 못 깎으면 남의 머리라도 깎아주자 했다. 그때 마침 연기 지도하는 여학생이 있었다. 연기를 시켜서 드라마에 데뷔를 시켜야겠다 생각했고 어느정도 스타로 만들어줬다"며 "그 친구들이 조안과 장신영이다"라고 전했다.

이광기는 아픔도 털어놨다. 지난 2009년 신종플루로 당시 7세였던 아들을 잃은 그는 "2009년에 가족사에 아픔이 있었다. 그 아픔을 잊으려고 2010년 대지진이 일어난 아이티로 갔다. 내가 과연 저 아이들을 위로해줄 수 있을까 했는데 제가 오히려 위로를 받고 거기서 한 아이를 만났는데 우리 아이처럼 느껴졌다"고 돌아봤다.

이어 한국에 들어와서 처음으로 한 게 아이티 돕기 자선 미술 경매였다. 그걸 시작으로 1억 1천만원을 모았다. 11년간 모금활동을 계속하고 있다"며 "아이티 아이들을 위한 학교를 짓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어느덧 세 개의 학교를 짓게 됐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광기는 사진 작가가 된 배경도 전했다. "해외봉사를 다니면서 아이들이 울고 슬퍼하는 게 너무 싫더라. 모금하는 방식도 기쁨을 드리고 나눔을 끌어들이는 게 좋겠다 생각해서 웃고 있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야겠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