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물찾기' 채성욱 PD "'악마의 편집' 없을 것"


채성욱 PD가 '보물찾기'에선 '악마의 편집'이 없을 것이라고 장담했다.

28일 서울 행당동 CGV왕십리에서 티빙 오리지널 예능 '보물찾기'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채성욱 PD와 김정선 작가가 참석했다.

'보물찾기'는 숨겨진 현금 5억원을 찾는 어른들의 현실판 보물찾기. 기존 서바이벌, 두뇌 예능과 차별점에 대해 김 작가는 "한 플로우를 따라 연예인들이 따라간다면 이건 퀘스트는 있는데 여러 사람이 있고, 그 사람들이 만나기도 하고 눈앞에서 돈을 뺏기기도 한다. 동선도 복잡하고 촬영 현장이 복잡하기도 했다. 하지만 오히려 그것이 날 것 그대로의 느낌을 살릴 수 있었던 이유"라고 밝혔다.

무엇보다 큰 차별점에 대해 채 PD는 "돈을 찾는 것"이라며 "참가자들이 돈을 찾고 어떻게 분배하는지. 또 나에게 필요한 사람을 얻기 위해 원래 있던 사람을 버리고 어떻게 다시 팀을 꾸리는지. 유대하냐 버리냐가 프로그램의 차별 포인트"라고 강조했다.

서바이벌 예능의 경우 제작진 '악마의 편집'이 종종 문제가 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채 PD는 “특정 사람을 메이킹해주진 말자고 했다. 더 똑똑한 사람으로, 더 악한 사람으로 만드는 편집은 하지 말자고 정했다. 이 사람의 매력을 보여줄 수 있을 만큼만 보여주자고 하고 거기에 더하는 편집은 하지 말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김 작가는 "한국 사람들이 일반인 예능을 찍으면 첫 회에 자신의 욕망을 잘 드러내진 않는다. 그런데 요즘 세상에는 처음부터 욕망을 드러내는 게 더 맞는 것 같다. 감정을 잘 표현하고 솔직한 출연자가 더 매력적으로 느껴졌다"고 전했다.

김 작가는 "돈에 대한 여러 사람의 관심과 욕망을 봐달라"며 시청을 부탁했다. 시즌2 계획에 대해서는 "하고 싶다. 시즌1이 잘 돼야 하지 않겠나"라며 "더 많은 사람의 싸움을 붙여보고 싶다"고 말했다.

'보물찾기'는 전국곳곳의 대규모 세트장 속 숨어있는 현금 5억을 두고 펼쳐지는 서바이벌 예능. 극한 상황 속에서 펼쳐지는 치열한 두뇌 싸움과 숨막히는 심리전을 예고한다. 본 게임에서 5억을 사냥하는 플레이어들은 방송인, 크리에이터, 봅슬레이 국가대표, 대기업 설비 엔지니어, 아나운서, 대학생 등 24명의 다양한 직군과 연령대로 이뤄져있다. 오는 12월 2일 첫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