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삼남매가 용감하게'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삼남매가 용감하게' 방송 화면 캡처


이하나, 임주환이 결혼식 올리기 전 혼인신고부터 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주말 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에서는 김태주(이하나 역)와 이상준(임주환 역)이 결혼 전 혼인신고로 법적 부부가 되며 또 한 번의 극적 변화를 가져올 것을 예고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태주와 이상준은 가족들에게 알리지 않은 채 구청에 가 혼인 신고서를 제출했다. 주변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일사천리로 일을 끝냈다. 이상준은 김태주와 함께 김행복(송승환 역)을 찾아가 혼인 신고한 사실을 알렸다.
/사진=KBS2 '삼남매가 용감하게'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삼남매가 용감하게' 방송 화면 캡처
김행복은 두 사람의 이야기를 들은 뒤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이내 "상준이 너, 우리 태주 섭섭하게 하면 내가 가만 안 둔다"라며 김태주와 이상준을 응원해 두 사람을 향한 진정한 부성애를 드러냈다.

이상민(문예원 역)은 김태주에게 꼬리를 내렸다. 이상민은 이상준의 명품 옷을 몰래 가져다 팔려고 했다. 이를 눈치 챈 김태주가 구매자로 등장했다. 김태주에게 약점을 잡힌 이상민은 엄마에게 말하지 말라며 부탁했고, 김태주는 강렬한 카리스마로 이상민을 휘어잡았다.

얼마 전 결혼식 파투로 마음속 상처를 안고 있는 이상민을 어루만져 준 김태주는 동생을 생각하는 친언니처럼 든든함을 보였다. 아빠 제사를 지낸 후 생각에 잠긴 이상민은 아무도 없는 방에 혼자 들어가 둥근 보름달을 바라보며 아빠에게 소원을 비는 편지를 남기기 시작했다. 그녀는 자신을 쫓아 온 김태주에게 쌀쌀맞게 굴었음에도 불구, 자신의 속 깊은 상처를 이해하고 공감해준 김태주에 울컥함을 보였다.

장세란(장미희 역), 장영식(민성욱 역), 나은주(정수영 역)는 은밀한 회동을 가졌다. 앞서 세 사람은 친자와 관련해 여러 차례 대화를 나눠 긴장감을 형성했다. 어른들의 대화를 엿들은 장지우(정우진 역)와 장수빈(류의현 역)은 각자 자신의 정체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했다. 장세란은 장영식, 나은주 부부에게 "장지우는 너희 아들이야"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사진=KBS2 '삼남매가 용감하게'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삼남매가 용감하게' 방송 화면 캡처
유정숙(이경진 역)과 장세란의 대환장 케미가 돋보였다. 김소림(김소은 역)은 신무영(김승수 역)에게 받은 2인용 호텔 숙박권을 부모님에게 전달했다. 마침 김태주에게 마음을 연 장세란이 등장하자 유정숙은 장세란과 좋은 관계를 만들어보고자 함께 호캉스를 다녀올 것을 제안했다.

유정숙과 장세란은 화기애애한 휴식을 취하다가 의도치 않은 유정숙의 오해로 또 한 번 사이가 틀어졌다. 사우나를 다녀온 유정숙은 호텔 라운지에서 남자와 다정하게 있는 장세란을 본 뒤 언짢아했다. 유정숙과 장미희는 술을 마시고 취기가 올라 격앙된 상태로 다퉜다.

드레스를 입은 김태주와 턱시도를 입은 이상준은 서로 마주봤다. 두 사람은 "역시 잘생겼다, "역시 예쁘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상준은 김태주 앞에서 무릎을 꿇고 반지를 꺼냈다. 이어 반지를 김태주의 손에 끼워줬다. 이상준은 "초등학교 때부터 난 너의 짝꿍이 되고 싶었어"라고 말했다. 김태주 역시 이상준의 손가락에 반지를 끼워주며 "스무살 때부터 나는 너랑 커플링이 하고 싶었는데"라고 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