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한혜진 연애사 다 아는' 박나래, 폭로 예고 "연애, 적당히를 몰라"


[종합] '한혜진 연애사 다 아는' 박나래, 폭로 예고 "연애, 적당히를 몰라"
[종합] '한혜진 연애사 다 아는' 박나래, 폭로 예고 "연애, 적당히를 몰라"
[종합] '한혜진 연애사 다 아는' 박나래, 폭로 예고 "연애, 적당히를 몰라"
[종합] '한혜진 연애사 다 아는' 박나래, 폭로 예고 "연애, 적당히를 몰라"
[종합] '한혜진 연애사 다 아는' 박나래, 폭로 예고 "연애, 적당히를 몰라"
[종합] '한혜진 연애사 다 아는' 박나래, 폭로 예고 "연애, 적당히를 몰라"
사진=한혜진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한혜진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한혜진과 박나래가 김장 김티를 담궜다.

25일 한혜진 유튜브 채널에는 '소문난 '박나래 김치' 제대로 배우는 한혜진 (레시피 최초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한혜진은 "나래 김치가 엄청 맛있다고 소문난 거 아시지 않나. 오늘은 나래를 시골집으로 초대해서 함께 김장을 해봤다. 우여곡절이 정말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싹 다 가는 독특하고 맛있는 나래 김치 레시피 알려드리겠다"며 박나래 김치 레시피를 공유했다.

영상에는 박나래가 한혜진의 시골집을 방문했다. 한혜진은 손님을 위해 레드카펫를 깔고 파 다발을 준비했다. 박나래는 시골 할머니 분장으로 등장해 웃음을 안겼다. 박나래는 파 다발을 들고 레드카펫 위에 서서 포토월 포즈를 취했다. 한혜진은 웰컴드링크로 박나래에게 소주를 내어줬다.

박나래는 한혜진의 시골집 '혜진궁'을 둘러봤다. 대화를 하던 중 한혜진은 박나래에게 "소주 냄새"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박나래는 "김장이고 나발이고 소주나 댓병 까고 놀자"며 농담했다.

박나래는 준비해온 선물을 한혜진에게 건넸다. 한혜진은 "이 년 봐라"며 선물의 정체가 꽃무늬 작업복인 걸 확인하며 발끈했다.

한혜진과 박나래는 농막 옆에 마련된 공간에서 김장을 담그기 시작했다. 재료를 손질하던 한혜진은 "배 많이 넣으면 좋은 거 아니냐"고 했다. 박나래는 "아니다. 적당히 넣어야 한다. 뭐든지 적당히"라고 했다. 한혜진은 "난 적당히가 없다"고 했다. 이에 박나래가 "이 언니는 연애도 적당히를 모른다"고 하자 한혜진은 째려봤다.

춥다는 한혜진에게 박나래는 "소주 한 잔 먹어봐라. 러시아 사람들은 추운 지방에 있어서 보드카를 (가지고 다니지 않나). 내가 이 얘기를 어떻게 아는지 아냐. 러시아 남자를 만나봤으니까 하는 얘기다"고 밝혔다. 이어 "(러시아 썸남이) 처음 얘기했던 게 러시아 사람들이 보드카를 먹고 안 취하는 방법이 있다더라. 보드카를 두고 숨을 7번 내뱉는다더라. 7번째 숨을 내뱉고 8번째 들숨에 보드카를 쑤웁 마시는 거라더라. 그래서 내가 마셨는데 내가 싹 취해서 그 친구 도망갔더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한혜진은 "너 지금 안 없어졌냐"고 농담하자 박나래는 "지갑은 안 없어졌다. 젠틀맨이더라"며 웃었다.

박나래는 "짜장면이나 한 그릇 시켜주면 안 되나"라며 배고픔을 호소했다. 한혜진은 "짜장 하나 짬뽕 하나 탕수육 하나"를 주문했다. 박나래는 "새참 좋다"며 호응했다.

박나래는 "혜진 언니가 유튜브 한다고 했을 때 열심히 할까 했는데 너무 열심히 하더라. (땅까지 사고) 전재산을 태우는 사람이 어딨냐"며 감탄했다.

추운 날씨로 인해 두 사람은 집안으로 자리를 옮겼다. 시간이 흘러 배달음식이 도착했다. 한혜진이 "부먹 아니냐. 눅눅해야 맛있는 거 아니냐"고 하자 박나래는 "찍먹이다"며 "손모가지 나간다"고 경고했다. 이에 두 사람은 탕수육 위해 소스를 반만 부었다.

한혜진은 반주를 하자며 소주 잔을 내오러 일어났다. 한혜진이 곡소리를 내자 박나래는 "처음 만났을 때 저런 앓는 소리를 안 했다. 이시언 오빠와 나는 무서워서 말을 못 붙였다. 언니와 친해진 건 LA 가는 날 인천공항 라운지에서 샴페인 한 잔을 먹자더라. 그러면서 친해졌다"고 밝혔다. 박나래는 "언니와 있을 때 뭐가 좋았냐면 (LA 촬영 때) 처음 술을 제대로 먹어봤는데, 모델이라고 생각해서 술 마실 때도 식단한다고 할 거 같고 술도 뺄 거 같았는데 촬영 끝나고 너무 힘들어서 맛있는 걸 먹어야겠다더라. 언니가 한인타운에 전화를 다 돌렸다. 언니 간다고 한 걸 우리가 뜯어말렸다. 언니 짐에 있던 깡통을 다 깠다. 장조림 같은 거. 먹을 때는 진심이더라. 취하니까 주사가 치우는 거다. 너무 편한 거다. 조금만 받아주면 삶이 너무 편한 거다"고 전했다.

식사를 마친 후 계속해서 김장을 담그고 수육도 준비했다. 하지만 갑자기 믹서기가 고장났다. 박나래는 "이런 데서 드라마를 만드냐"며 믹서기를 탓했다. 모터 과부하가 걸린 것. 박나래는 "어르고 달랬어야 했는데 너무 물어붙였다"고 했다. 믹서기 주의사항에는 모터 과부하 시 15분 후 재작동된다고 써있었다. 두 사람은 대화하던 중 갑작스럽게 다시 돌아가는 믹서기에 깜짝 놀랐다. 박나래는 "귀신 들린 집 같다"며 기겁했다. 이후에도 멈춤이 계속되자 둘은 새 믹서기로 재료 준비를 마무리했다.

해가 지도록 김장은 끝나지 않았다. PD마저 "다 끝났다고 해달라"며 부탁했다. 한혜진은 기안84에게 줄 김치를 통에 챙겨넣었다. 박나래는 "기안과 우결 하는 거냐"고 물었다. 한혜진은 "미친, 너 왜 그러냐"고 했다. 박나래는 "난 한 번 했지 않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화 예고 영상에서는 김치·수육 뒤풀이 현장이 담겼다. 박나래는 "장담컨대 언니의 모든 남자를 다 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술김에 OO에게 전화한 적 있다"고 폭로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