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tvN '고독한 훈련사'
/사진 = tvN '고독한 훈련사'


강형욱 훈련사가 유럽에서 함께 공부했던 동료 훈련사에게 받은 SNS에 큰 상처와 고뇌를 얻었다고 밝혔다.

24일 방송된 tvN STORY '고독한 훈련사'에서는 강형욱이 최재천 교수를 찾아 조언을 구하며 자신의 훈련 방식에 대해 고민했다.

강형욱은 "한 10년, 15년 전에 제가 해외에서 같이 공부도 하고 했던 유럽의 훈련사분들이 요즘에 저한테 SNS 메시지를 보낸다. 역겹다고"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나는 10년 전에 너를 봤고 그때 너는 되게 훌륭했다. 근데 지금 네가 TV에서 훈련하는 모습을 보면 믿기지 않는다'고 한더라"며 "헌터(강형욱)가 많이 변했고, 헌터는 지금 정말 쓰레기 같은 훈련을 하고 있다고 하는 메시지를 몇 개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에 강형욱은 고통스러운 고민을 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너희들이 한국을 알아?', '한국에서 살아 봤어?', '10평도 안 되는 집에서 맬러뮤트 키우는 사람이고, 하루에 12시간 밖에 있고, 산책 가면 산책할 데가 없고, 산책하러 갈 때 근린공원이 너희가 생각하는 노르웨이에 있는 공원이 아니야'라는 말을 아픈 사람처럼 계속 혼자 내뱉었다"며 "진짜 고통스러운 고민이었다"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한편으로는 '내가 하는 조언과 현재의 훈련이 안 맞을 수도 있지 않아?'라고 스스로 계속 말하고 있었다"며 "내적으로 아무리 네가 우리 실생활에 타협한 교육을 한다고 하지만 '그게 맞아?'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강형욱의 진지한 고민 토로에 최재천 교수는 "도시라는 얄궂은 공간에서 살고 있는 그 많은 강아지들이 훈련사님 덕택에 조금씩 나아지고 있지 않느냐"라며 "누군가는 해야하는 일이다. 선구자의 어쩔 수 없는 운명인 것 같다. 시간이 가면 갈수록 사람의 마음이 조금씩 달라지고 반려동물을 대하는 태도들이 변해가면 좋아지지 않을까 싶다. 앞으로도 잘 이끌어 달라"고 당부했다.

이후 강형욱은 국내 최초 반려견 친화형 공동체 주택을 찾았고, 그곳에서 반려견과 반려인을 위한 다양한 편의 시설과 시스템, 입주민들이 서로 배려하면서 함께 살아가는 모습을 봤다. 국내 최초 반려견 순찰대가 시작된 서대문구의 강미준 경위와 이야기를 나누며 반려견과 행복한 삶을 살아가는 방법에 대해 논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