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빈 "'재벌집'=종합선물세트, 나도 과거로 돌아가고파"


배우 신현빈이 ‘재벌집 막내아들’과 함께한 하루를 공개했다.

신현빈의 소속사 유본컴퍼니는 23일 오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에서 ‘서민영’ 역으로 출연 중인 신현빈의 제작발표회 비하인드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신현빈은 제작발표회 현장으로 향하는 차량 안에서 첫인사를 건넸다. 갑작스럽게(?) 출근길을 공개하게 된 신현빈은 어색해하던 모습도 잠시, 코로나19 여파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이후 약 2년 만에 참석하는 대면 형식 제작발표회에 떨리는 마음을 전하며 인터뷰를 시작했다.

‘재벌집 막내아들’ 촬영 종료 후 근황은 물론, ‘오늘의 의상 컨셉’, ‘차량 안 애착 아이템’ 등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흥미로운 토크로 이동 시간을 풍성하게 채웠다.

이어, ‘재벌집 막내아들’의 히로인 ‘서민영’ 캐릭터로 활약하고 있는 만큼, 드라마의 열혈 홍보 대사로서의 면모도 놓치지 않았다.

드라마 소개에 남다른 의욕을 선보인 신현빈은 “‘재벌집 막내아들’은 종합선물세트”라고 자신만의 해석을 덧붙이는가 하면, ‘서민영’과 자신의 공통점은 “기본적으로 솔직하고,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는 것을 지키려고 하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특히, 극중 ‘윤현우’(송중기 분)처럼 인생 2회차를 살게 된다면 어떤 선택을 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사실 과거를 되돌리고 싶어 하는 타입은 아니지만, 과거로 돌아가고 싶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이 존재하고, 지금은 볼 수 없는 사람들도 볼 수 있을 테니까”라고 답해 공감을 자아내며, 자연스럽게 드라마에 대한 관심까지 이끌어냈다.

‘재벌집 막내아들’의 첫 방송을 오랫동안 기다려준 시청자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막간 인터뷰를 마친 신현빈은 기자간담회부터 여러 콘텐츠 촬영까지 이어지는 제작발표회에 그 누구보다 프로페셔널하게 임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바쁜 일정을 마무리한 퇴근길, 제작발표회 때와는 달리 힙한 사복 차림으로 카메라를 향해 귀엽게 인사하며 마지막까지 볼 거리가 가득한 비하인드 영상을 완성했다.

한편, 신현빈이 출연하는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가 재벌가의 막내아들로 회귀해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회귀물로, 매주 금, 토, 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