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유튜브 채널 '셀럽파이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셀럽파이브' 영상 캡처


개그우먼 안영미가 한국에 돌아와 마약 검사를 실시한 사연을 밝혔다.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셀럽파이브'에는 '"저 아니에요…" 한국으로 오지 못 할 뻔한 영미?! |🇺🇸영미의 미국 여행 브이로그 #1'라는 제목으로 영상 하나가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남편을 보러 2주간 미국에 다녀온 안영미의 모습이 담겼다. 안영미는 "Nice meet you. Long time no see. I was enjoy time"이라며 인사를 건넸다.
/사진=유튜브 채널 '셀럽파이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셀럽파이브' 영상 캡처
안영미는 "공항에서 잡혔다는 이야기를 들어보라고 하더라"는 말에 "나는 정말 처음 겪는 일이었어"라고 말을 꺼냈다.

이어 "(한국으로) 오는데 내 가방에 뭘 달았더라. 세관에 걸렸다고 하더라. '왜 그러세요?'라고 했더니 '길고 딱딱한 게 뭐냐?'고 물어보더라. 이거 할리우드 모형 트로피인데요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안영미는 "그래서 풀었다. 도대체 왜 그러시냐고 했다. (세관 직원이) 요즘에 이런 식으로 마약을 가지고 사람들이 많다고 하더라. 그걸 다 확인하더니 가라고 했다"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셀럽파이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셀럽파이브' 영상 캡처


또한 안영미는 "안영미인 걸 아셨을 거 아니에요?"라는 말에 "나인 걸 알았는데도 검사를 하더라. 그렇게 걸렸다"고 말했다. 이어 트로피를 왜 사 왔냐는 물음에 "다들 그렇게 명예욕이 없다. 나는 딱 보자마자 '선물은 이런 걸로 해줘야지'라고 했다"고 답했다.

안영미는 비즈니스석 기내식 리뷰를 시작했다. 하지만 평소 소식좌로 알려진 그는 휴식을 취하면서 먹었다. 결국 배가 불러 다 먹지 못한 그는 두 입 만에 기내식 먹는 것을 종료했다.

안영미는 2020년 비연예인 남성과 결혼했다. 안영미 남편은 '깍쟁이 왕자님'이라는 애칭으로 불리고 있으며, 현재 미국에서 근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