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ISTP였다가 ENFP 나오기도…기분·캐릭터 따라 MBTI 바뀌어"


수지 "ISTP였다가 ENFP 나오기도…기분·캐릭터 따라 MBTI 바뀌어"
수지 "ISTP였다가 ENFP 나오기도…기분·캐릭터 따라 MBTI 바뀌어"
수지 "ISTP였다가 ENFP 나오기도…기분·캐릭터 따라 MBTI 바뀌어"
사진=수지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수지 유튜브 영상 캡처
수지가 MBTI에 뒤늦게 빠졌다고 밝혔다.

수지는 23일 유튜브 채널 'suzy'에 '도쿄 아침'이라는 제목의 브이로그를 올렸다.

헤어, 메이크업을 마친 수지는 호텔에서 아침식사로 라면과 낫또 등을 먹었다. 스태프는 "수지짱 아주 잘 먹는다"며 흐뭇해했다.

수지가 낫또 포장을 이상하게 떼자 스태프들은 웃음을 터트렸다. 수지는 "방법이 있냐. 한 번에 슈루룩? 나 어제도 이렇게 먹었다"며 머쓱한 웃음을 지었다. 수지는 스태프를 위해 김밥을 가까이 가져다주기도 했다.

식사 도중 수지는 스태프들과 MBTI에 대해 이야기했다. 수지는 자막으로 "INFP에서 INFJ. ISFP도 나왔다가 지금은 ISTP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너무 많이 해서 그런가"라며 "ESFP도 나오고. 아, ENFP도. 그때 그때 기분이나 상황에 따라 다르게 나오는 것 같기도 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확실한 건 나는 P인 것 같다. 검사했을 때 특징들 보면서 제일 공감 갔던 MBTI는 인프피랑 엔프피였다. 또 맡고 있는 캐릭터에 따라서 바뀌는 거 같다. 안나 할 때는 INFJ였다. MBTI에 뒤늦게 빠져서 재밌게 보고 있다"고 했다.

수지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이두나!'에서 주인공 이두나 역을 맡아 촬영 중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