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넘버원' 김연경./사진제공=넷플릭스
'코리아 넘버원' 김연경./사진제공=넷플릭스


김연경이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로 '갯벌'을 꼽았다.

23일 넷플릭스 '코리아 넘버원'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유재석, 이광수, 김연경, 정효민 PD, 김인식 PD가 참석했다.

'코리아 넘버원'은 유재석, 이광수, 김연경 3인이 한국의 넘버원 장인을 찾아가 체력도 정신력도 남김없이 쏟아부으며 전통 노동을 체험하고 그날의 넘버원이 되기 위해 분투하는 프로그램.

김연경은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로 '갯벌'을 꼽았다. 그는 "갯벌 촬영에서 이광수가 바지를 일부러 벗더라. 이게 예능이구나, 프로구나 깨달았다. 회사에서 준비를 시킨 것 같다"라고 농담했다. 이에 이광수는 "일부로 벗은 거 아니다"라고 발끈했다.

유재석은 "'오징어게임' 등 점프슈트를 입은 작품이 실패를 하지 않았다며 제작진이 우리에게 노동복으로 점프슈트를 입히더라. 근데 점프슈트가 일할 때는 상당히 제약이 많고 불편해서 3회 만에 투피스로 바꿨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코리아 넘버원'은 오는 11월 25일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