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진스 혜인, 최애 별명은 '혠이'…"이름에서 만든 별명이라 애정 가"


뉴진스 혜인, 최애 별명은 '혠이'…"이름에서 만든 별명이라 애정 가"
뉴진스 혜인, 최애 별명은 '혠이'…"이름에서 만든 별명이라 애정 가"
사진=보그 코리아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보그 코리아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뉴진스 혜인이 '혠이'를 최애 별명으로 꼽았다.

21일 보그 코리아 유튜브 채널에는 '뉴진스 데뷔 후 가장 마음에 들었던 혜인의 스타일링은? GRWM'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영상 속 뉴진스 혜인은 한 명품브랜드의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혜인은 이날 촬영 콘셉트에 대해 "낮과 밤으로 나뉮 콘셉트이다. 모두 제 유토피아 안에서 일어나는 일을 담고 있다"고 소개했다.

메이크업 포인트에 대해 "유토피아 안에서 있는 것처럼 몽환적인 느낌을 주려고 컬러렌즈를 꼈는데 그게 메이크업의 포인트"라고 전했다. 이어 "사진을 모니터링해봤는데 눈이 반짝이는 것처럼 나오더라"며 만족스러워했다.

단독 첫 촬영을 하는 소감에 대해 혜인은 "처음으로 혼자하는 촬영이라서 떨리기도 했다. 어젯밤에도 민지 언니가 '너 내일 촬영하는구나, 잘하고 와'라고 했다. 해린 언니는 '혜인이는 잘할 수 있다'고 했다. 다니엘 언니와 하니 언니도 저를 응원해줬다"며 멤버들의 반응을 전했다.

가장 좋아하는 별명으로 혜인은 '혠이'를 꼽았다. 혜인은 "데뷔 전부터 불리던 별명이 혠이다. 혠이가 제 이름에서 만든 별명이라 애정이 간다"고 설명했다. 팬들이 가장 많이 불러주는 애칭은 '데덴네'라고 한다. 혜인은 "'데덴네' 포즈해달라고 부탁하는 팬들이 계셨는데 그럼 제가 항상 '데덴네' 수염을 만들어서 이 포즈를 해드렸다. '데덴네'도 좋은데 '혠이'가 좀 더 애정이 간다"고 말했다.

최근에 찍은 사진 중 마음에 드는 사진에 대해서는 "저희가 얼마 전에 일본에 콘서트를 하러 갔다. 가는 길에 비행기 창문 밖으로 보이는 꽃과 구름이 너무 예뻐서 찍었는데 마음에 들어서 배경화면으로 해놨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찍은 사진도 팬들에게 공유할 거냐고 묻자 "당연하다. 혼자 보기 아깝다"며 웃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