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진스 혜인, 더듬이 앞머리보다 처피 뱅 "머리 감고 아무것도 안 해도 돼"('보그')


뉴진스 혜인, 더듬이 앞머리보다 처피 뱅 "머리 감고 아무것도 안 해도 돼"('보그')
사진=보그 코리아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보그 코리아 유튜브 영상 캡처
뉴진스 혜인이 처피 뱅을 좋아하는 헤어스타일로 꼽았다.

21일 보그 코리아 유튜브 채널에는 '뉴진스 데뷔 후 가장 마음에 들었던 혜인의 스타일링은? GRWM'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영상 속 뉴진스 혜인은 한 명품브랜드의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혜인은 이날 촬영 콘셉트에 대해 "낮과 밤으로 나뉮 콘셉트이다. 모두 제 유토피아 안에서 일어나는 일을 담고 있다"고 소개했다.

메이크업 포인트에 대해 "유토피아 안에서 있는 것처럼 몽환적인 느낌을 주려고 컬러렌즈를 꼈는데 그게 메이크업의 포인트"라고 꼽았다. 이어 "사진을 모니터링해봤는데 눈이 반짝이는 것처럼 나오더라"며 만족스러워했다.

단독 첫 촬영에 대해 "처음으로 혼자하는 촬영이라서 떨리기도 했다. 어젯밤에도 민지 언니가 '너 내일 촬영하는구나, 잘하고 와'라고 했다. 해린 언니는 '혜인이는 잘할 수 있다'고 했다. 다니엘 언니와 하니 언니도 저를 응원해줬다"며 멤버들의 반응을 전했다.

데뷔 후 가장 마음에 들었던 스타일에 대해 혜인은 "'Attention' 할 때 다 생머리를 하고 나왔는데 많이 좋아해주시더라. 저도 가장 깔끔하고 심플해서 그 머리를 가장 좋아하는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Hype Boy' 때 포니테일을 하고 더듬이를 내린 머리가 있었는데 그 머리도 너무 좋았다"고 덧붙였다.

'처피 뱅과 더듬이 앞머리 스타일 중 고른다면?'이라고 묻자 혜인은 "아, 모르겠다. 고르기가 너무 어렵다. 둘 다 제가 너무 좋아하는 스타일이다"며 고민했다. 이어 "처피 뱅은 데뷔하고 나서 많이 해봤다. 그래서 그런지 조금 더 많이 안해본 더듬이 스타일링을 저는... 그냥 처피행. 아 못 고르겠다"며 갈등했다.

'한 달 동안 무조건 이 머리만 해야한다면?'이라고 묻자 혜인은 처피 뱅을 골랐다. 혜인은 "더듬이를 내리고 맨날 머리를 묶어야 하지 않나. 그러면 오래 걸릴 것 같다. 앞머리가 있는 상태에서 머리 감고 아무것도 안 해도 되니까 처피 뱅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