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 서는 식당'(사진=방송 화면 캡처)
'줄 서는 식당'(사진=방송 화면 캡처)


'줄 서는 식당' 산다라박이 박소현과 선을 그었다.

21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줄 서는 식당'에서 박나래, 입짧은햇님, 권율, 산다라박이 약수동 맛집으로 향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소식좌가 아니라고 주장한 산다라박은 "세상이 좋아졌다. 내가 먹방을 하다니. 소현언니도 하는 데 나도 못할 리가 없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산다라박은 "난 중식좌다. 박소현, 주우재, 성종이 내 아래에 있다"라며 "상종을 하면 안 된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저는 미식가다. 그 세계에서는 제가 제일 특출나다"라며 아귀찜과 탕을 즐겼다.

과식했다는 산다라박은 "제가 두 번째 메뉴까지 왔다니 놀랍다"라면서도 박나래와의 약속을 지키겠다는 의리를 과시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