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영애./사진제공=그룹에이트
배우 이영애./사진제공=그룹에이트


배우 이영애가 새 드라마 ‘마에스트라’를 통해 1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컴백한다.

‘마에스트라’는 비밀을 가진 여성 지휘자가 오케스트라 안에서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파헤치며 자신을 둘러싼 진실에 다가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마에스트라’는 프랑스 드라마 ‘필하모니아’를 원작으로 한 작품. 이영애는 미스터리부터 휴먼, 멜로까지 여성 지휘자로서 겪는 고충과 성장을 연기할 예정이다.

극 중 이영애는 바이올리니스트 출신이자 오케스트라를 이끄는 여성 지휘자 차세음 역을 맡았다. 내일은 없는 듯 과감하고 열정적으로 달려온 마에스트라 차세음은 모두가 부러워할 위치에 있었지만, 남들이 모르는 비밀로 인해 인생이 크게 흔들리게 된다.

이영애 특유의 감정연기로 여성 지휘자 중심의 색다른 오케스트라 극이 탄생할지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영애는 지난해 12월 종영한 JTBC ‘구경이’ 이후 일 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복귀한다.

전직 형사 구경이로 인상적인 연기력을 선보이며 숱한 호평을 받은 이영애는 ‘구경이’ 외에도 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 ‘대장금’과 영화 ‘나를 찾아줘’ 등 매 작품 빛나는 연기력을 선보이며 드라마의 인기를 견인해왔다.

그간 새로운 캐릭터를 다채롭게 소화했던 이영애가 ‘마에스트라’를 통해 선보일 도전에 어떠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다가갈지 주목된다.

‘마에스트라’는 ‘재벌집 막내아들’, ‘시맨틱 에러’, ‘어쩌다 발견한 하루’, ‘성균관 스캔들’ 등의 작품을 탄생시킨 래몽래인이 제작을 맡았다. ‘마에스트라’는 2023년 초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