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슈룹' 김가은이 중궁전 나인 시절로 돌아간다.

19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슈룹' 11회에서는 태 소용(김가은 역), 보검군(김민기 역) 모자(母子)를 향해 중전 화령(김혜수 역)이 엄중한 벌을 내릴 조짐이다.

세자 경합이 드디어 막바지를 향해 가고 있다. 결승에 오른 왕자는 성남 대군(문상민 역), 의성군(강찬희 역), 보검군으로 성균관 유생들의 최종 투표를 통해 왕세자를 가린다.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어느 당파에도 치우치지 않고 오로지 자신들이 섬길 왕을 직접 뽑게 한 방식은 택현의 의미와도 부합해 마지막까지 호패를 남길 자가 누군지 주목되는 상황.

그렇다고 해서 대비(김해숙 역)와 영의정(김의성 역)이 잠자코 기다릴 위인들이 아닐 터. 무슨 수를 써서라도 성균관 유생들을 제 편으로 만들기 위한 부정행위가 판을 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이런 가운데 대비가 지지하는 보검군의 모친 태 소용이 나인의 옷차림으로 중궁전 바닥을 닦는 현장이 포착됐다. 특히 태 소용은 마치 옛 나인 시절로 회귀한 듯 묵묵히 임무를 수행하고 있어 의구심을 자아낸다.

이런 태 소용을 상대하는 화령의 모습은 평소보다 차갑고 매정해 보인다. 일말의 따스함도 느껴지지 않아 화령과 태 소용 사이에 갈등이 빚어진 것은 아닌지 불안함이 샘솟는다.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앞서 황 귀인(옥자연 역)이 계성 대군(유선호 역)을 모함한 죄로 숙원으로 강등됐다. 태 소용 역시 대비를 뒷배로 삼아 왕세자 자리를 노렸던 결과로 추측돼 더욱 긴장감을 자아낸다.

그뿐만 아니라 중궁전을 찾은 보검군의 표정에도 한껏 날 선 분노가 가득 차 보인다. 제 어머니를 나인으로 만든 일에 관해 묻고자 함인지 상황의 심각성이 여실히 느껴진다.

과연 화령은 태 소용에게 무슨 이유로 벌을 내렸으며 태 소용과 보검군에게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일까.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