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서울 종로구 청계천로 JW 메리어트 동대문에서 쿠팡플레이 '사내연애'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18일 서울 종로구 청계천로 JW 메리어트 동대문에서 쿠팡플레이 '사내연애'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적이 쿠팡플레이 '사내연애' 출연자들이 선남선녀라고 자랑했다.

18일 서울 종로구 청계천로 JW 메리어트 동대문에서 쿠팡플레이 '사내연애'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김한규 PD, 박원우 작가와 MC 정재형, 이적, 이미주, 안아름이 참석했다.

‘사내연애’ 세계관 안에서 정재형은 러브앤워크의 대표를 맡고 있기도 하다. 정재형은 ”워크앤러브가 아니라 러브앤워크다. 사랑이 먼저“라고 설명했다. 이어 ”요즘 친구들 입장에서 보면 제일 하고 싶은 게 연애가 아닐까 한다. 신입사원들에게 최고의 복지는 연애이고, 그걸 적극 장려했다“며 ‘사내연애’ 세계관에 몰입한 모습을 보였다. 이미주는 ”우리 대표님은 연애를 하려고 회사를 설립했다“고 거들어 웃음을 안겼다. 이런 회사가 있다면 어떻게 하겠냐는 물음에 이적은 ”결혼 전이었다면 어떻게든 들어갔을 것“이라면서 ”출연자들이 선남선녀라 무슨 일이 일어나도 나겠다 싶었다“고 전했다.

'사내연애'는 연애가 곧 월급이 되는 가상의 패션회사 러브앤워크에서 펼쳐지는 12명 남녀들의 직장 로맨스 리얼리티. 지난 11일 첫 공개됐으며,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새로운 에피소드를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