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신현빈./사진=조준원 기자
송중기, 신현빈./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송중기 '빈센조' 이후 1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왔다.

17일 서울 서영등포구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에서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송중기, 이성민, 신현빈과 정대윤 감독이 참석했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 윤현우(송중기 분)가 재벌가의 막내아들 진도준(송중기 분)으로 회귀해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회귀물. 1980년대에서 2000년대까지, 격변의 시대에서 펼쳐지는 치밀한 미스터리와 음모, 상상을 초월하는 승계 싸움과 캐릭터 플레이가 차원이 다른 회귀물의 탄생을 예고한다.

'60일 지정생존자', '성균관 스캔들'의 김태희 작가와 신예 장은재 작가가 집필을 맡고, 'W' '그녀는 예뻤다'를 연출한 정대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정대윤 감독./사진=조준원 기자
정대윤 감독./사진=조준원 기자
정대윤 감독은 "제목을 들으면 재벌 2세의 로맨스나 끈적한 막장 드라마 느낌을 받는 분이 많은 것 같다. 우리 드라마는 억울하게 죽음을 당한 남자가 회귀해 자신의 죽음에 얽힌 진실을 밝혀나가는 이야기다. 온가족, 남녀노소 재밌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중기, 신현빈과의 로맨스를 묻자 정 감독은 "로맨스는 있다. 뜨거운 것도 있지 않을까"라고 귀띔했다.

"원작 자체가 너무 재밌었다.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볼 수 있는 소재라고 생각했다"는 정 감독. 회귀물이라는 점에서 SBS '어게인 마이 라이프'와 비슷하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원작 자체가 너무 재밌었다.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볼 수 있는 소재라고 생각했다. 촬영 중이었어서 '어게인 마이 라이프'를 보지는 못했지만, 다른 매력으로 봐주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차별점에 대해 묻자 정 감독은 "다른 회귀물들은 개인적인 역사를 가지고 풀어내지만, 우리는 1980년대부터 일어나는 근현대사의 굵직한 사건들을 녹여냈다. 드라마와 함께 유기적으로 볼 수 있다는 점이 매력이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주3일 편성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나도 파격적인 편성이라 무리가 아닌가 생각했다. 그런데 OTT는 전 회차를 공개하니까, 집중적으로 시청자들에게 다가가는 게 요즘 트렌드에 맞는 편성이지 않을까 싶었다. 주3일 보는 게 쉽지는 않겠지만 최선을 다해 재밌게 만들었다"며 관심을 요청했다.

송중기는 주3회 편성에 대해 "신선하기도 하고 놀라기도 했다. 크게 의미를 두지는 않았다"며 "광고가 많이 팔렸나 싶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배우 송중기./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송중기./사진=조준원 기자
재벌집의 충직한 비서 윤현우와 재벌집 막내아들 진도준을 연기하는 송중기는 "1인 2역이라고 홍보가 많이 돼 있는데, 난 1인 2역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았다. 한 인물이 회귀한 거라 동일 인물이라고 생각하면서 연기했다"고 밝혔다.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묻자 송중기는 "두 명의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다는 점이 선택에 가장 큰 이유는 아니었다. 김태희 작가님과 '성균관 스캔들' 작품을 같이 했어서 작가님에 대한 믿음이 너무 컸고, 대본의 서사가 너무나 탄탄해서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두 가지 캐릭터를 표현한다는 점은 부담으로 다가왔다. '아스달 연대가'에서 1인 2역을 했어서 얼마나 어려운지 알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윤현우, 진도준의 나이대 설정을 묻자 송중기는 "정확한 연령대를 설정하지는 않았다"며 " 내가 연기한 진도준의 시작은 고등학교 때부터다. 당시 학력고사를 보고 20대 초반 대학생활을 지나서 졸업을 하고 30대 초반까지로 설정했다. 윤현우는 수양 그룹이라는 대기업 비서실에서 일하는, 사회 생활에 적응한 30대 중후반에서 40대 초반이라고 설정했다"고 밝혔다.

신현빈, 이성민과의 만남에 대해서도 말했다. 그는 "신현빈이 했던 작품들을 재밌게 봤다. 특히 '보고타' 영화를 찍고 있을 때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라는 영화를 콜롬비아에서 결재해서 봤다.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성민과의 만남은 너무 좋았다. 설레였던 마음이 현실이 됐다. 이성민이 아니었으면 나도 정중하게 작품을 거절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현빈./사진제공=조준원 기자
신현빈./사진제공=조준원 기자
신현빈은 법조 명문가 출신의 반부패수사부 소속의 검사 서민영으로 분한다. 원작보다 비중이 커졌다는 것에 신현빈은 "원작을 다 읽어보지는 못했는데, 설정적으로 차이가 있다고 들었다. 윤현우를 모르는 상태로 진현우를 만나게 되는데, 현재와 과거의 이미지가 다르게 비치는 사람이라 어떻게 설득력있게 보이게 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 과거의 서민영은 밝은데, 현재의 냉철함이 있기까지 어떠한 일이 있었을지"라고 말했다.

이성민이 연기하는 진양철은 가난했던 어린시절을 지나 재계 1위로 올라선 순양그룹의 총수. 자기 자신에 대한 맹렬한 확신과 거칠 것 없는 추진력을 지녔으며, 돈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인물이다.

이상민은 촬영 때마다 2시간 동안 특수 분장을 받았다. 이에 이성민은 "이전 작품이 '리멤버'였는데 그때 이미 주름이 더 많은 캐릭터를 연기했어서 분장에 큰 어려움은 없었다. 분장한 내 모습 보면서 그렇게 새로운 기분이 들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이성민, 송중기./사진=조준원 기자
이성민, 송중기./사진=조준원 기자
송중기와의 호흡에 대해 묻자 이성민은 "송중기와 현장에 있는 게 행복했다. 후배 배우, 동생 임에도 내가 기댈 수 있었고 의지할 수 있는 넓은 가슴을 가진 친구였다. 시간을 보내고 밥을 먹을 때마다 든든한 동생이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인생에서 회귀하고 싶은 순간을 묻자 이성민은 "20대로 다시 돌아가고 싶다. 체력이 많이 떨어져서"라며 웃었다. 송중기는 "그런 능력을 쓸 수 있다면 '재벌집 막내아들' 촬영 전으로 돌아가고 싶다. 끝나고 나니까 아쉬운 점이 많기도 하고, 부족해서 미처 표현하지 못했던 부분들도 있어서. 촬영 전으로 돌아가면 더 잘 찍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성민 "송중기의 새로운 작품이다. 김태희 작가님이 함께한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관심을 요청했다. 송중기는 "공감하는 분이 많았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오는 11월 18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