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송중기./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송중기./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송중기가 주3회 편성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7일 서울 서영등포구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에서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송중기, 이성민, 신현빈과 정대윤 감독이 참석했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 윤현우(송중기 분)가 재벌가의 막내아들 진도준(송중기 분)으로 회귀해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회귀물. 1980년대에서 2000년대까지, 격변의 시대에서 펼쳐지는 치밀한 미스터리와 음모, 상상을 초월하는 승계 싸움과 캐릭터 플레이가 차원이 다른 회귀물의 탄생을 예고한다.

'60일 지정생존자', '성균관 스캔들'의 김태희 작가와 신예 장은재 작가가 집필을 맡고, 'W' '그녀는 예뻤다'를 연출한 정대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차별점에 대해 묻자 정대윤 감독은 "다른 회귀물들은 개인적인 역사를 가지고 풀어내지만, 우리는 1980년대부터 일어나는 근현대사의 굵직한 사건들을 녹여냈다. 드라마와 함께 유기적으로 볼 수 있다는 점이 매력이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주3일 편성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나도 파격적인 편성이라 무리가 아닌가 생각했다. 그런데 OTT는 전 회차를 공개하니까, 집중적으로 시청자들에게 다가가는 게 요즘 트렌드에 맞는 편성이지 않을까 싶었다. 주3일 보는 게 쉽지는 않겠지만 최선을 다해 재밌게 만들었다"며 관심을 요청했다.

송중기는 주3회 편성에 대해 "신선하기도 하고 놀라기도 했다. 크게 의미를 두지는 않았다"며 "광고가 많이 팔렸나 싶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오는 11월 18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