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눈에 콩깍지'(사진=방송 화면 캡처)
'내 눈에 콩깍지'(사진=방송 화면 캡처)


'내 눈에 콩깍지' 백성현이 배누리에게 섭섭함을 표했다.


16일 밤 방송된 KBS1TV 일일드라마 '내 눈에 콩깍지'에서는 자신에게 선을 긋는 이영이(배누리 분)에게 (백성현 분)이 속상함을 드러냈다.


이날 장경준은 "잘 잤습니까?"라며 "둥근해가 떴습니다"라며 음료수를 내밀었고 이영이는 "여기 둬요. 나도 손 있다니까"라며 투덜댔다. 이어 이영이는 '우리가 그렇게 친한 사이는 아니잖아요'라고 혼잣말로 중얼댔다.


이를 들은 장경준은 "방금 그 말은 무지 무지하게 서운합니다, 진짜"라며 "오늘 종일 날 불편해하지 않나, 우리가 친한 게 아니면 친하다는 기준이 뭡니까?"라고 속상함을 표출했다.


이어 그는 "내가 흥분 안하게 생겼습니까? 편의점에서 같이 일하고 밥 먹고 동기가 되서도 같이 일하고 밥먹고 그런데 친한 사이가 아닙니까?"라고 따졌다.


당황한 이영이는 "장경준씨 이렇게 감정적인 사람 아니었잖아요?"라며 어이없어했고 장경준은 "그래요, 저 감정적인 사람 아니였는데 이영이씨 때문에 그렇게 됐다"라며 답답해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