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룩' 변서윤 "신인이라 권한 없어, 그저 열심히"


변서윤이 '얼룩' 출연 과정을 솔직하게 밝혔다.

16일 KBS 드라마스페셜2022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얼룩’ 이민수 PD와 배우 차학연 변서윤, ‘방종’ 최정은 PD와 김기해, ‘프리즘’ 이대경 PD와 김민철 홍서희, ‘열아홉 해달들’ 김수진PD와 김재원 신은수가 참석했다.

이날 변서윤은 "신인이라 어떤 작품을 결정할 권한이 없다"라며 "열심히 오디션을 봤는데 욕심이 나더라. 한번도 하지 않은 역할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감사하게도 감독님께서 큰 결정을 해주셔서 더 잘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라며 "전체 대본 다 읽었을 대, 머릿속에 그려졌다. 너무 재미있었는데, 현장에서 직접 연기하면 얼마나 재미있을까 싶었다"고 덧붙였다.

‘얼룩’은 남의 집에서 몰래 피아노 연습을 하던 음대생이 예기치 못한 손님과 맞닥뜨리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배우 차학연, 변서윤, 이시우는 희망과 절망 사이의 얼룩진 욕망을 그려내며 손에 땀을 쥐는 스릴과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KBS2 ‘KBS 드라마 스페셜 2022’는 16일을 시작으로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되며, TV시네마 2편은 방송일보다 2주 앞서 웨이브에서 선공개 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