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썸바디'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썸바디'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강해림이 넷플릭스 시리즈 '썸바디'를 통해 호흡을 맞춘 김영광의 연기를 극찬했다.

15일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넷플릭스 '썸바디'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정지우 감독과 배우 김영광, 강해림, 김용지, 김수연이 참석했다.

강해림은 소셜 커넥팅 앱 '썸바디'를 개발한 천재 개발자 김섬을 연기했다.

김섬은 “섬은 타인과 소통에 어려움을 갖고 있고 사람과 관계를 이어가는 걸 힘들어한다“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극 중 윤오와 섬의 관계에 대해 ”윤오는 섬한테 태어나서 처음으로 ‘연결돼 있다’고 느끼게 해주는 사람“이라고 전했다.

정 감독은 강해림에 대해 ”완전히 고유한 사람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촬영하는 중에 강해림의 감정을 충실히 잘 따라가려고 한 시도가 성공적으로 이뤄진 것 같다“고 말했다.

6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발탁된 강해림은 ”굉장히 오랫동안 감독님과 만났다. 촬영을 시작한다고 해서 ‘하는구나’ 했다“며 덤덤한 면모를 보였다. 캐릭터에 공감됐던 부분에 대해 ”대본 보면 섬이 특이한 행동을 많이 하는데 이상하게 그게 공감되고 이해됐다. 공감 안 된 건 감독님에게 물어봤고, 그러면 다 이해됐다“고 밝혔다.

김섬 캐릭터에는 강해림의 의견이 많이 반영됐다고 한다. 강해림은 ”존중 받는 느낌이었다. 감동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강해림은 현장에서 김영광의 연기에 연신 감탄했다고 한다. 그는 ”(김영광이) 소름 끼치도록 미친 사람 같을 때가 많았다“며 극찬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