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HQ 연애 리얼리티 '에덴2' 15일 첫 방송
이홍기 "시즌1 보고 온 시즌2 출연자들, 장난 아냐"
시미즈 "고도의 심리전 추가"
윤보미 "연애 세포 올라올 것"
IHQ 예능 '에덴2'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15일 열렸다. 이홍기. / 사진제공=IHQ
IHQ 예능 '에덴2'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15일 열렸다. 이홍기. / 사진제공=IHQ


한국판 '투핫'을 내세웠던 수위 높은 IHQ 연애 예능 '에덴'이 시즌2로 돌아왔다. 시즌1에 이어 시즌2에도 합류한 MC 이홍기, 윤보미, 시미즈는 빨라진 속도감과 거침없는 출연자들의 모습을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15일 IHQ 예능 '에덴2'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윤두한 PD, 유지혜 작가와 MC 이홍기, 윤보미, 시미즈가 참석했다.

'에덴2'는 일반인 남녀 출연진이 본능적으로 끌린 상대방의 조건을 하나씩 추리해가며 사랑을 찾는 연애 리얼리티. 윤 PD는 "파격 연애 리얼리티라는 부담감보다는 시즌1이 성공했으니 그것보다 재밌어야 시즌2를 사랑해주지 않겠나 했다. 작가님과 회의를 거듭했다. 그러면서 이번 촬영을 잘 마무리하고 온 것 같다"고 말했다. 유 작가는 "시즌1을 사랑해주셔서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지 걱정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관찰자들이 재밌다고 해서 기대되고 설렌다"고 밝혔다.

이홍기는 "'에덴1'에서는 느낄 수 없었던 속도감도 '요즘 젊은 친구들은 이게 되는구나' 놀랍기도 하고 느껴보고 싶기도 했다"고 MC로 재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시미즈는 "빨리 보여드리고 싶다. 저희도 아직 다 보지 못했는데 어떻게 흘러갈지 예상이 안 된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윤보미는 "시즌1보다 핫해졌고 솔직해졌다. 주변 반응이 궁금해졌고 저 또한 설렌다"고 예고했다.
IHQ 예능 '에덴2'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15일 열렸다. 시미즈, 이홍기, 윤보미. / 사진제공=IHQ
IHQ 예능 '에덴2'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15일 열렸다. 시미즈, 이홍기, 윤보미. / 사진제공=IHQ
시즌2 제작 소식을 들었을 때 이홍기는 "시즌1 할 때부터 얘기했다. 마지막 촬영하기 전부터 시즌2를 해야 한다, 재밌다, 우리 버리지 말아달라, 그대로 가야된다고 얘기했다. 그 이후에 얼마 안 돼서 촬영에 들어갔다더라. 바로 시즌2가 제작된 걸 알고 있었다. 같이 가겠지 마음뿐이었는데 또 셋이 함께 하게 됐다"며 기뻐했다.

시즌2에서 달라진 점에 대해 이홍기는 "출연자들이 시즌1을 보고 각오하고 나왔더라. 시즌1과 속도감이 다르다. 최고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윤보미는 "저도 '에덴2'가 기대됐다. 시즌1 출연자들보다 훨씬 솔직해졌더라. 관찰자들도 훨씬 솔직해지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에 이홍기는 "시즌1에서는 '그럴 수 있지'라고 했다면 시즌2에서는 '이게 돼?', '이럴 수 있어?'가 많아서 경악했다"고 귀띔했다. 시미즈는 "시즌2 출연자들이 시즌1을 보고 나왔더라. 더 거침없어 졌더라. 그만큼 저도 솔직한 멘트를 하고 이해하고 노력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이홍기는 "장르가 여러 개 있다. 공포도 있다"고 예고했다.
IHQ 예능 '에덴2'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15일 열렸다. 윤보미. / 사진제공=IHQ
IHQ 예능 '에덴2'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15일 열렸다. 윤보미. / 사진제공=IHQ
세 명의 MC들은 '에덴'만의 매력을 자랑했다. 윤보미는 "에덴하우스의 가장 큰 매력은 본능이다. 본능에 집중하고 보면 훨씬 재밌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이홍기는 "동료 연예인과 지인들이 '에덴2' 어떠냐고 많이 물어보더라. 요즘 연애 관찰 프로그램이 '에덴2' 이후로 많이 세졌더라. 다른 프로그램이 나오는 걸 보고 '이 타이틀 우리 건데?'라며 빨리 나와야 하는데 싶었다"며 프로그램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세 MC들은 시즌1보다 시즌2가 업그레이드 됐다고 자신했다. 시미즈는 "시즌1보다 고도의 심리전이 추가됐다. 시즌2는 감정의 소용돌이가 관전 포인트일 것 같다"고 꼽았다. 윤보미는 "비주얼이 훨씬 더 핫해졌다"며 미소 지었다. 이홍기는 "시즌1이 에버랜드 사파리라면 시즌2는 아마존 정글 같다. 어디서 누가 잡아먹힐지, 같이 공존할지 모른다. 예상보다 빠르다"고 귀띔했다. 그러면서 "잘 되니까 PPL이 많아져서 좀 풍족하더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윤보미는 "처음에 반말로 시작한다. 그래서 더 급속도로 친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홍기는 "나이, 직업 공개하지 않고 본능적으로 움직이라는 게 다른 프로그램에서는 없는 것 같다"고 전했다. 시미즈는 "연애 프로그램 중 인트로가 가장 세다"고 했다. 윤보미가 "수영복을 입고 시작하지 않나"고 하자 이홍기는 "가릴 곳만 가렸다. 야생에 풀어놨다"고 거들었다.

유 작가는 "시즌1이 자극적이고 노출이 많아서 모집 공고를 했을 때 사람들이 모일까 싶었는데 오히려 많은 분이 지원해줬다. 제가 미팅할 때도 지원자들이 '나의 모든 것을 다 오픈하고 방송에서 보여주겠다'고 하더라. 오히려 캐스팅하기가 수월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시즌 섭외 기준에 대해서는 "시즌1에 이어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건 솔직함, 매력이다. 비주얼보다 솔직하고 가식 없는 친구들을 캐스팅하려고 했다"고 전했다.
IHQ 예능 '에덴2'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15일 열렸다. 윤보미. / 사진제공=IHQ
IHQ 예능 '에덴2'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15일 열렸다. 윤보미. / 사진제공=IHQ
'에덴'은 시즌1부터 차별화 포인트로 '베드 데이트'를 선보인 바 있다. 베드 데이트는 매일 밤 '권력자'가 '침대 결정권'을 통해 침대를 지정해주는 것. 혼숙을 통해 남녀 출연자들의 감정이 드러난다. 이홍기는 "시즌2 출연자들이 시즌1을 보고 왔다 보니 '에덴'에서만 적용되는 룰을 이미 잘 이해하고 있다. 첫날 밤부터 4~5일 지난 사람들 같았다. 그 룰을 잘 이용한다"고 설명했다. 시미즈도 "베드 데이트를 즐긴다"고 인정했다. 이홍기는 "대놓고 '누구와 잘 거냐'고 묻는다. 장난 아니다"며 놀라움을 드러냈다.

유지혜 작가는 "이번에 준비한 가장 강력한 장치는 '반전의 밤'이다. 이번 '반전의 밤'은 시즌1과 다르게 강력한 드라마, 서스펜스급의 눈물, 배신이 펼쳐진다. 저희가 준비했던 것보다 감정이 더 터져나왔다"고 예고했다.
'에덴2' 프리뷰. / 사진제공=IHQ
'에덴2' 프리뷰. / 사진제공=IHQ
이번 프로그램은 지난 9월 제주도에서 올로케이션으로 촬영했다. 윤 PD는 "어떤 곳을 섭외하면 이 출연자들이 감정을 솔직하게 드러낼 수 있을까 생각했다"며 "이번에 예술이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MC들은 에덴하우스 출연자로 에덴하우스에 입성하면 어떨 것 같냐는 물음을 받았다. 시미즈는 "운동과 태닝을 준비해 갈 것 같다. 수영복을 많이 준비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홍기는 "저는 해바라기가 될 것 같다"며 "‘공개의 밤’에서 최대한 안 흔들리려고 노력할 것 같다"며 상상해봤다. 윤보미는 "저는 최대한 한 분에게 어필할 것 같다. 윙크라던지"라며 웃었다.

이홍기는 "제가 제작진에 다른 프로그램처럼 MC들이 미션을 들고 에덴하우스에 가면 어떻겠냐고 제안한 적 있다"고 밝혔다. 유 작가는 "저희가 고민을 많이 했다. 생각해보겠다"고 했다. 이에 이홍기는 "이러면 안 나온다는 거다"며 실망감을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
'에덴2' 포스터. / 사진제공=IHQ
'에덴2' 포스터. / 사진제공=IHQ
이홍기는 "동성이 아닌 이성 친구들끼리 보면 좋을 것 같다. 짧은 시간 본능에 충실해야 하지 않나. 동성이 아닌 이성과 얘기하면서 보면 재밌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미즈가 "썸남썸녀가 같이 보면 재밌을 것 같다"고 하자 이홍기가 "파탄나는 거 아니냐"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윤보미는 "저는 솔로인 분들이 보면 연애 세포가 올라올 것 같다. 몰입될 것 같다"며 시청을 부탁했다.

'에덴2'는 15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