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현, 임시완./사진=조준원 기자
설현, 임시완./사진=조준원 기자


ENA가 설현, 임시완 주연의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를 편성,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이을 힐링 드라마가 탄생할 지 이목이 집중된다.

15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지니 TV 오리지널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이윤정 감독과 배우 김설현, 임시완이 참석했다.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는 인생 파업을 선언한 자발적 백수 여름(김설현 분)과 삶이 물음표인 도서관 사서 대범(임시완 분)의 쉼표 찾기 프로젝트 드라마. 복잡한 도시를 떠나 아무것도 하지 않기 위해 찾아간 낯선 곳에서 비로소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는다.
'아하아' 설현, 이윤정 감독, 임시완./사진=조준원 기자
'아하아' 설현, 이윤정 감독, 임시완./사진=조준원 기자
이윤정 감독은 "연출을 하게 된 지 20년이 넘었는데, 늘 촬영장에서 죽는 게 소원이었다. 그런데 어느 날 지치는 날이 오더라. 쉬어도 되지 않을까 싶던 중에 이 작품의 원작을 추천 받았다. 너무 내 이야기 같이 재밌더라. 우리가 가지고 있는 이 느낌을 그대로 구현할 수 있으면 참 좋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 감독은 "설현은 BB크림 정도만 바른 노메이크업으로 촬영했다. 오늘 제작발표회에서 설현 얼굴을 보는데 내가 아는 그 얼굴이 맞나 싶었다"며 "의상도 낡은 옷 2~3벌 정도만 입었다. 오죽하면 내가 설현에게 그 옷 좀 그만입으면 안되냐고 할 정도였다"고 덧붙였다.
배우 설현./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설현./사진=조준원 기자
설현은 인생 파업을 선언하고 안곡마을로 오게 된 이여름 역을 맡았다. 대본을 보자마자 감독님을 찾아갔다는 설현. 그는 "대본을 보고 많은 공감을 헀고, 여름이라는 캐릭터가 내 이야기를 쓴 게 아닌가 싶을 정도였다"며 "그동안 연기했던 캐릭터는 사건 중심의 스토리에서 씩씩한 캐릭터를 연기했는데, 나는 그런 사람은 아니다. 그때 마침 인물의 감정 중심의 스토리인 이 작품을 만나게 됐고, 여름과 내가 비슷한 부분이 있고 내가 아는 감정인 것 같고, 잘 표현할 수 있을 거라는 확신이 들었다"고 말했다.

설현은 캐릭터와 닮은 부분을 묻자 "여름이는 소극적이고 남들이 보기에 답답한 부분이 있다. 나도 어렸을 때는 굉장히 소극적이었다"며 "여름이는 치열하게 사회 생활을 하다가 정작 자기 자신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모르고 있다는 걸 깨닫고 아무것도 하지 않겠다고 쉼을 선포하고 자신을 알아가려고 하는 인물이다. 나도 10년 정도 치열하게 일하다 1년 정도 쉬는 시간이 있었는데, 그 동안 본업과는 전혀 다른 일을 하면서 오히려 나를 많이 알아가는 시간이 됐다"고 설명했다.

쉬는 시간 동안 무엇을 했냐고 묻자 설현은 "처음에는 어떻게 쉬어야할지 모르겠더라. 몇달은 아무것도 안 하고 보냈다. 그렇게 보내다보니 점점 하고 싶은 것들이 생겼다. 클라이밍도 시작하고 꽃꽂이와 그림도 배워봤다. 그동안 못 만난 친구들도 만나면서 지냈다. 그동안 내가 우유부단한 성격이라고 생각했는데, 점점 내가 뭘 좋아하는지, 뭘 싫어하는지 알게 되더라"고 덧붙였다.

설현은 임시완과의 호흡에 대해 "처음 만났을 때부터 편하게 대해줘서 나도 모르게 많이 의지했다. 서로 아이돌 출신 배우라는 걸 인지하지는 못하고 배우로서 참여했던 것 같다. 현장을 잘 이끌어줘서 의지를 많이 하고 믿고 따라갔다. 나보다 경험이 많은 만큼 믿을 수 있는 구석이었다"고 말했다.
'아하아'  임시완./사진=조준원 기자
'아하아' 임시완./사진=조준원 기자
임시완은 수줍음 많은 도서관 사서 안대범으로 분한다. 임시완은 "대범이의 주축은 순수함인 것 같다. 인생 파업을 선언하고 무작정 시골로 내려온 여름이에게 힐링을 줄 수 있는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임시완은 출연 이유에 대해 "전 작품이 '트레이서'였는데, 대사가 굉장히 많았다. 외우기도 빠듯할 정도였다. 촬영할 당시에 이 대본이 들어왔는데 대사가 현저히 적었다. 대사 총량의 법칙을 지키기 위한 더없이 좋은 작품이었다"며 미소 지었다.

이어 "팍팍한 일상을 살아갈 수밖에 없는 상황 속 대리만족을 할 수 있는 작품이라는 생각에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이 감독은 임시완과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에 대해 "닮은 부분도 100%, 닮지 않은 부분도 100%"라며 "굉장히 순수한데 노는 것도 잘 논다. 매사를 100m 달리기 하듯 빠듯하게 살더라. 일주일에 촬영이 하루 밖에 없는데도 구례에 숙소를 잡아놓고 살더라"고 말했다.

이에 임시완은 "영화도 보러가고, 구례 종합 운동장에 가서 수영도 하고, 헬스도 하며 지냈다. 야외 카페에 가서 대본도 봤다. 그래도 심심하면 촬영장 놀러가서 구경도 했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그렇게 생활하는데 동네 주민들이 아무도 못 알아보더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버킷리스트를 묻자 설현은 "요리를 배우는 것"이라며 "요리를 열심히 해서 자격증을 따고 싶다"고 밝혔다. 임시완은 "버스킹을 하면서 유유자적 하고 싶다"고 말했다.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는 11월 21일 지니 TV, seezn에서 공개된다. ENA 채널에서는 오후 2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