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빙 '몸값'에 출연한 배우 전종서. / 사진제공=티빙
티빙 '몸값'에 출연한 배우 전종서. / 사진제공=티빙


배우 전종서가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몸값'에서 진선규와 자연스럽게 케미를 만들어갔다고 밝혔다.

10일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몸값'에 출연한 배우 전종서와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전종서는 흥정 전문가 박주영으로 분했다.

전종서는 이번 드라마에서 진선규와 함께 호흡을 맞췄다. 진선규는 몸값을 흥정하던 중 뜻밖의 위기에 휘말리는 노형수 역을 맡았다.

전종서는 진선규에 대해 "스크린 속 선배님의 모습들이 인상적이었다. 완벽을 추구하고 완전히 철저하게 준비하셨다. 개그 코드도 확실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시나리오에 적혀있는 형수의 대사를 끊임없이 하셨다. 시나리오를 보면서 형수의 대사가 많다고 생각했는데, 실제로는 왜 저렇게 대사가 많지라는 생각이 안 들 정도로 재치있게 끌어가셨다. 대사의 맛을 살리더라. 같이 연기하면서 빵빵 터진 적도 많다"며 감탄했다. 또한 "선배님은 그날 촬영분의 대사를 완벽하게 외우신다. 나와는 다른 스타일을 보면서 '저렇게 준비할 수도 있구나' 싶었다. 리허설을 통해 서로 다른 스타일의 차이에서 교집합을 찾아갔다"고 밝혔다.

진선규와 케미에 대해 전종서는 "저희가 초반에 리허설하긴 하지만 리딩과 동선 확인에 가까운 리허설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서로 대사를 맞춰보고 어떻게 할지 상의하고 이런식으로 맞춰서 여태껏 어떤 작품을 하진 않았다. 케미는 자연스럽게 만들어지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극 중 주영은 존댓말과 반말을 섞어서 쓴다. 전종서는 "제 아이디어였다. 존댓말만 할 거 같지도 않고 그렇다고 반말만 할 거 같지도 않았다. 쥐락펴락 하면서 속이고 깨발랄하게 해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나리오에 그렇게 써있긴 하지만 극 중 형수는 당하고 속고 한다. 그런데 또 혼자서는 무언가를 할 수 없는 상황이 이어진다. 방 문 하나를 열려고 해도 주영에게 키가 있다. 이런 상황들에서 케미가 만들어지지 않았나 싶다. 아저씨와 소녀의 케미, 이렇게 가져가고 싶었다"고 전했다.

진선규는 캐릭터상 속옷 한 장 차림으로 등장한다. 진선규가 속옷만 입고 춤추는 장면에 대해 전종서는 "처음에는 그렇게까지 추진 않았다. 약간의 웨이브였는데 저희가 테이크를 서너 번, 네다섯 번 가다보니까 서로 느낌이 온 거다. 연기하다 보면 그런 순간이 온다. 거기서 진선규 선배님이 춤추는 테이크가 오케이 돼서 그걸 쓴 거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어 "제가 웃음을 참기 어려웠던 것도 맞다"며 웃었다.

'몸값'은 서로의 '몸값'을 두고 흥정하던 세 사람이 지진으로 무너진 건물에 갇힌 후, 각자 마지막 기회를 붙잡기 위해 위험한 거래를 시작하며 광기의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 바깥세상과 완전한 단절이 만들어낸 아수라장 속 살아남기 위한 인간들의 밟고 밟히는 사투를 그린다. 지난 4일까지 전편이 모두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