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결혼식 앞둔 '임산부' 허니제이 시상→저스트절크, '스맨파' 우승


저스트절크가 스트릿 맨 파이터' 우승을 차지했다.

8일 방송된 '스트릿 맨 파이터'에서는 뱅크투브라더스, 엠비셔스, 위댐보이즈, 저스트절크의 파이널 경연이 펼쳐졌다.

이날 파이널 경연은 행복했던 순간을 주제로 하는 ‘치얼스!(Cheers!)’와 크루의 마지막 춤을 보여줄 ‘라스트 댄스(Last dance)’ 두 가지로 진행됐다. 최종 우승 크루는 파이트 저지의 평가가 아닌 생방송 문자 투표 100%로 결정됐다.

최종 우승 크루는 파이트 저지와 전문 평가단이 아닌 생방송 문자 투표 100%로 결정됐다. 문자 투표 번호는 1번 뱅크투브라더스, 2번 엠비셔스, 3번 위댐보이즈, 4번 저스트절크였다.

파이널 미션 결과, 뱅크투브라더스는 총 2만 5,034표로 4위에 올랐다. 엠비셔스는 3만 2,302표를 얻어 3위를 차지했다.

저스트절크는 시상자로 나선 허니제이로부터 우승자로 호명된 후 서로를 끌어안고 눈물을 쏟았다. 리더 영제이는 “안 울려고 마음을 먹었는데 눈물이 나온다. 함께한 크루원들에게 감사하다. 위댐보이즈가 경쟁 상대라 영광이었다. 엄마, 나 1등 했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Mnet '스트릿 맨 파이터'는 스트리트 강국 대한민국 남자 댄서들의 거친 춤 싸움을 그린 리얼리티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