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사진제공=MBC
'전참시' /사진제공=MBC


배우 윤병희가 생애 첫 시상식에 참석한다.

오늘(29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223회에서는 윤병희가 배우 송중기와 달달 브로맨스 케미를 뽐낸다.

이날 방송에서 윤병희와 그의 매니저는 생애 처음으로 시상식에 참석하는 가운데, 한껏 긴장한 모습으로 시상식 준비에 돌입한다. 그는 헤어스타일부터 턱시도까지 꼼꼼하게 신경쓰는가 하면, 레드카펫 행사를 앞두고 극도의 긴장감에 빠진다고.

이어 윤병희보다 더 긴장한 매니저는 긴장 완화를 위해 혼자서 ‘이것’까지 마시는가 하면, 윤병희는 아내와 어머니와 전화 통화하며 긴장을 풀었다고. 그만의 독특한 텐션 올리기 방법도 선보이며 지켜보던 참견인들의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시상식장에 도착한 윤병희는 드라마 ‘빈센조’에서 연기 호흡을 맞춘 배우 송중기를 만나 남다른 찐친케미도 발산한다. “변호사녬” 유행어 재연은 물론, 시상식 내내 서로를 챙기며 현장을 훈훈하게 물들였다고.

긴장감 넘치는 윤병희의 시상식 현장은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