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저' 최원영, 담당 스타일리스트 있는데도 "의상 90% 사비 제작"


'금수저' 최원영, 담당 스타일리스트 있는데도 "의상 90% 사비 제작"
'금수저' 최원영, 담당 스타일리스트 있는데도 "의상 90% 사비 제작"
'금수저' 최원영, 담당 스타일리스트 있는데도 "의상 90% 사비 제작"
'금수저' 최원영, 담당 스타일리스트 있는데도 "의상 90% 사비 제작"
'금수저' 최원영 / 사진제공=MBC '금수저'
'금수저' 최원영 / 사진제공=MBC '금수저'
배우 최원영의 다채로운 수트 패션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에서 최원영이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극의 몰입을 이끄는 것은 물론 스타일리시한 수트 패션으로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최원영은 ‘금수저’ 속 단정하고 절제된 태도가 몸에 배어 있는 도신 그룹 회장 황현도를 완성도 있게 소화해내기 위해 캐릭터의 내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외적인 모습까지 심혈을 기울여 준비했다고 한다. 그는 매 작품 캐릭터의 비주얼을 심도 깊게 고민, 작품 속 인물을 형상화하여 스타일리스트와 의상을 준비한다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최원영은 “가장 먼저 시각적으로 인물의 성격이나 정서적인 분위기를 받아들인다고 생각한다. ‘금수저’에서의 황현도 캐릭터를 준비하는 데 있어 그의 외·내적인 유형, 환경, 전사, 직업 등과 한 씬 한 씬 대본에 쓰이는 대사 그리고 인물 간의 관계를 토대로 이미지 맵을 만들어 의상을 준비한다”라며 작품과 캐릭터에 대해 고심한 흔적을 드러냈다.

그의 스타일링을 담당하는 정수현 스타일리스트는 “배우가 생각하는 캐릭터의 방향과 이미지를 제가 잡은 콘셉트와 비교해 다른 점에 대해 서로 의견을 주고받아 수정한다. 디테일하신 편이라 제가 놓친 부분에 대해서도 의견을 많이 준다. 저 역시 황현도 캐릭터의 스타일링을 준비하면서 재벌이라는 단어에서 느껴지는 고급스러움과 잘 정돈된 이미지를 표현하고 싶었다. 하지만 마냥 날카롭거나 뾰족하지 않은 느낌도 필요했다. 그래서 초반에는 따뜻한 느낌에, 후반에는 차가운 느낌을 가져갈 수 있도록 스타일링 했다”라며 의상 준비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드라마 ‘금수저’는 10년이라는 시간이 흐른다는 설정을 가지고 있어 캐릭터의 외적인 면에 변화가 필요한 상황. 최원영과 정수현 스타일리스트는 이를 잘 표현하기 위해 의상의 톤과 형태에 변화를 줬다. 정수현 스타일리스트는 “시간에 흐름에 따라 수트에도 변화를 줬다. 10년 전에는 쓰리피스 수트(three-piece suit)에 셔츠, 타이까지 톤 온 톤(ton on ton)으로 매치했다. 그리고 10년 후는 좀 더 중후한 느낌을 줄 수 있는 더블 수트(double suit)와 서스펜스를 활용했다. 타이에도 변화를 주었는데 조금 더 화려한 무늬의 컬러 타이를 매치했다. 전반적으로 단정하고 흐트러짐이 없어 보이기 위해 넥타이핀은 기본적으로 착용했다”라고 설명했다.

최원영은 “황현도는 상위 1%의 재벌 회장이 주는 차갑고 건조한 이미지와 함께 대외적으로 보이는 부드러움을 동시에 나타내야 했기에 극 초반 메인 컬러감을 그레이, 블랙, 브라운으로 함축했다. 10년의 세월이 흐른 후반부에는 달라진 황현도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네이비, 블랙 컬러를 주로 착용했고, 간혹 그의 냉정함과 강인함이 비춰질 때는 앵클 부추나 차가운 금속 계열의 넥타이핀을 포인트로 매치했다”고 전했다.

최원영은 손수 의상을 준비하고 제작하는 열정을 드러냈다. 그는 “이번 작품에서는 기존에 가지고 있는 수트를 믹스해서 입기도 했다. 그래도 수트 의상의 90%는 사비를 들여 다 제작하고 구입했다. 간혹 가지고 있는 타이와 셔츠, 재킷을 입었고 5회 병원 씬에서 입었던 트렌치코트는 평소에 즐겨 입는 옷이었다”라며 의상을 준비하면서 겪었던 특별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정수현 스타일리스트 역시 작은 것 하나 놓치지 않고 세심하게 의상을 준비했던 만큼, 모든 수트 의상에 애착이 간다고. 그는 “황현도의 수트를 살펴보면 재킷의 넓은 라펠이라든지 쓰리 피스 등으로 수트의 클래식함을 엿볼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수트와 셔츠 그리고 타이까지 그러데이션 되게 착장했다. 컬러 배색에 따라 캐릭터의 성격이 나오기 때문에 의상과 매치해 드라마를 보시면 더 재밌을 것 같다”라며 황현도 의상의 포인트를 짚어줬다.

이처럼 최원영은 치밀한 캐릭터 분석뿐만 아니라 스타일링에도 디테일을 주며 ‘황현도’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TPO(시간, 장소, 상황에 따른 옷차림)를 적절히 활용한 그의 완벽한 수트핏은 드라마에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훈훈한 수트 패션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최원영, 그가 남은 회차에서는 또 어떤 활약을 선보일지 기대를 높인다.

최원영이 출연하는 ‘금수저’ 11회는 28일 밤 9시 45분에 방송된다.
[사진 = MBC 금수저]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