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사진제공=MBC
'전참시' /사진제공=MBC


이국주, 전현무, 유병재가 끝날 때까지 끝나지 않는 먹방 퍼레이드를 펼친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223회에서는 업소용 조리 기계를 처음 개시한 이국주가 다시 한번 ‘국장금’ 클라스를 입증해 보인다.

이날 방송에서 이국주는 누구나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국주표 곱다리탕’ 레시피부터 감칠맛을 살려주는 특별한 비법 소스를 공개한다. 지난 방송에서 업소용 조리 기계를 플렉스한 이국주는 전현무와 유병재를 위해 역대급 요리 솜씨를 마음껏 뽐낸다.

앞서 성대한 파김치 애피타이저와 모둠 곱창 먹방을 펼친 전현무와 유병재는 일반 가정집에서는 보기 힘든 업소용 조리 기계와 닭다리만 무려 23개 들어가는 ‘국주표 곱다리탕’ 자태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이어 '무든 램지' 전현무는 파김치에 이어 야심차게 준비한 신메뉴를 선보인다. 그러나 자신만만했던 것도 잠시, 예상치 못한 돌발 상황이 발생하며 희비가 엇갈렸다고.

이들의 지칠 줄 모르는 먹방 퍼레이드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