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당뇨 수치도 이겨낸 이성민·결혼 앞둔 형사 이학주…미스터리 수사극 '형사록'


디즈니+표 형사물이 온다.

25일 오전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형사록'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배우 이성민, 진구, 경수진, 이학주, 한동화 감독이 참석했다.

‘형사록’은 한 통의 전화와 함께 동료를 죽인 살인 용의자가 된 형사가 정체불명의 협박범 ‘친구’를 잡기 위해 자신의 과거를 쫓는 이야기다.

드라마 '나쁜 녀석들' 시리즈와 '38 사기동대', '나빌레라'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흡입력 있는 연출로 호평을 받은 한동화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한 감독은 "'38사기동대', '나쁜 녀석들' 이후 '나빌레라' 작품을 하며 사람들에게 의외라는 말을 들었다. 사실 외모적으로 거칠어보이지만 장르를 불문하고 사람 냄새 나는 이야기를 좋아한다. '형사록'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 매회 흥미진진한 전개로 장르물로서의 재미도 좋았지만 늙은 형사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것이 매력적으로 느껴져서 나를 위한 작품처럼 느껴졌다"라고 연출을 맡은 이유를 밝혔다.
[종합] 당뇨 수치도 이겨낸 이성민·결혼 앞둔 형사 이학주…미스터리 수사극 '형사록'
이성민은 30년 차 베테랑 형사 김택록 역을, 진구가 신임 수사과장 국진한 역을 연기했다. 경수진은 의리파 후배 형사 이성아 역을, 이학주는 열정 넘치는 낙하산 신입 형사 손경찬 역으로 등장한다.

이성민은 연기가 쉽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김택록은 과거 트라우마 때문에 공황증세를 앓고 있다. 그리고 무엇보다 동료들이 다치거나 피해 입는 것을 극도로 싫어하는 성향이다. 그런 사람에게 누구보다 친한 동료를 잃게 된 캐릭터라서 감정의 변화, 심정의 변화, 그가 앓고 있는 병세에 대한 표현, 혈압을 올리는 연기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한 감독은 “이성민은 당뇨기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열심히 뛰고 해서 정상 수준에 왔다는 이야기까지 있었다”라며 “다른 배우들도 그 역할의 주인공들이 돼서 와서 촬영하는데 너무 행복했다”라고 칭찬했다.

이성민은 ”굉장히 많이 뛰었던 기억이 난다. 잘 먹고 다니려고 했다“며 ”당 수치가 높은 편인데 정상이 됐더라. 많이 뛰었다고 하니 그게 영향을 미친다고 하더라“고 얘기했다.
[종합] 당뇨 수치도 이겨낸 이성민·결혼 앞둔 형사 이학주…미스터리 수사극 '형사록'
진구는 이성민과 선후배 케미를 뽐낸다. 진구는 "성민 선배와 호흡을 맞춰보고 싶다는 욕망이 있었다. 그런데 대본을 보니 공조를 하는 장면들이 있더라. 그래서 촬영하면 재밌을 거 같았다. 선배가 심리적 묘사를 연기하는 걸 지켜보면서 호흡하면 재밌겠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멜로를 많이 안 해봤는데 멜로를 하는 느낌이었다. 이성민 선배가 제 마음을 설레게 했으니 여자 주인공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종합] 당뇨 수치도 이겨낸 이성민·결혼 앞둔 형사 이학주…미스터리 수사극 '형사록'
"여자 김택록이라는 별명이 있다"는 경수진은 "근성 있고 의리 있는 친구다. 제가 감정을 잘 드러내지 않는다. 강력계에 있다 보니 약한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친구다. 택록 선배님이 살인자로 누명을 썼을 때 최선을 다해 누명을 벗기기 위해 노력한다"고 말했다.

이학주는 "'형사록' 공개도 있고, 결혼도 있어서 굉장히 행복하고 설레고 앞으로 안정적으로 연기를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종합] 당뇨 수치도 이겨낸 이성민·결혼 앞둔 형사 이학주…미스터리 수사극 '형사록'
마지막으로 한동화 감독은 “‘형사록’은 미스터리 게임과도 같은 매력이 있다. 한 번 보면 푹 빠져드실 거다. 끝까지 꼭 여정을 마치셔야 할 거라고 확신한다. 꼭 우리 드라마 많이 사랑해주시고 많은 기대 바란다”라고 전하며 기대를 높였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