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복싱 전설' 매니 파퀴아오와 김종국이 불꽃 대결을 펼친다.

23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매니 파퀴아오와 김종국이 복싱 대결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앞서 파퀴아오와 김종국의 복싱 대결이 예고돼 화제를 모았다. 파퀴아오는 세계 최초로 8체급을 석권한 전설의 복서답게 강렬한 몸풀기로 기선 제압했다.

이에 '런닝맨' 멤버들은 "주먹 장난 아니다", "매니 형, 스텝 나온다"라며 한시도 눈을 떼지 못했다. 현직 UFC 선수들과 스파링을 즐긴다고 알려진 복싱 러버 김종국은 "파퀴아오에게 맞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라며 파퀴아오의 팬이라고 밝히면서도 은근한 신경전을 펼친다고.

김종국과 파퀴아오의 대결이 시작되자 현장은 긴장감이 감돌았다. 파퀴아오는 다른 멤버들과의 대결에선 볼 수 없었던 빠른 스텝과 강렬한 펀치를 선보였다.

두 사람은 눈빛까지 주고받으며 역대급 심리전을 펼쳤다. 예상외로 장기전을 이어가던 가운데, '런닝맨' 역사에 남을 한방이 탄생해 현장이 발칵 뒤집혔다는 후문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