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LL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LL


김선아가 김정의 도발에 넘어갈까.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LL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LL
22일 방송되는 JTBC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 9회에서는 주성 그룹의 비리를 파헤치는 언니 한혜률(김선아 역)과 이를 막으려는 동생 한무률(김정 역)의 살벌한 자매 싸움이 벌어진다.

현재 한혜률은 동생의 시댁이자 대한민국 굴지의 대기업 주성 그룹의 불법 승계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정, 재계는 물론 언론에서도 그녀의 행보를 주목하며 외압을 가하는 동안 한혜률의 동생 한무률 역시 시댁의 구박으로 인해 가시방석에 앉아 있다.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LL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LL
참다못한 한무률은 형부인 나근우(안재욱 역)의 내연 관계를 무기로 제압에 나섰지만 무용지물이었다. 심지어 나근우의 내연녀인 홍난희(주세빈 역)마저 자기 남편을 건드리면서 인내심의 한계를 느낀 한무률이 언니와의 담판을 예고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검찰청에 출근하는 한혜률을 차로 가로막은 한무률이 기세등등한 표정으로 언니와 대면하고 있어 호기심을 자아낸다. 최근 각종 수사 압박에 시달리느라 스트레스가 최고조에 달한 한혜률 역시 이런 동생이 달갑지는 않을 터.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LL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LL


자신의 앞길을 가로막는 동생을 보는 한혜률의 시선에는 불쾌함과 짜증이 한가득 서려 있다. 금방이라도 싸움이 시작될 듯 자매 사이를 맴도는 서늘한 기류가 돋보인다. 특히 한무률은 자기 뜻을 관철하기 위해 형부에 이어 언니 한혜률까지 협박할 예정이다.

형부 나근우와 부적절한 관계에 놓인 제자 홍난희가 한강백(권지우 역)의 여자친구가 되는 등 이미 그녀는 한혜률 부부의 치부를 모두 알고 있는 상황. 협박을 가장한 협력을 제안한 동생 한무률의 도발에 언니 한혜률이 어떤 반응을 보일까.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