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A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사진=채널A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배우 이창훈이 가족을 향한 집착을 고백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배우 이창훈이 출연했다.

이날 이창훈 아내는 "조금이라도 연락이 안 되거나 같은 공간에 없으면 되게 불안해한다. 저랑 딸에게 집착이 심하다. 제가 아이랑 친정에 갔다 왔는데 진동 모드여서 1시간 연락이 안 됐다. 그날 난리가 났다. 그날 집에 와서 모든 가족이 휴대폰에 위치 추적 앱을 깔았다. 5-6년 동안 서로의 위치를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외출하면 인증 사진처럼 보낸다. 혼자 카페도 못 가게 하고, 중고거래도 하지 말라고 한다. 그런 거 싫어한다"고 덧붙였다.

이창훈은 "아내가 운전한지 얼마 안 됐는데 처가댁이 좀 멀다. 아내가 1시간이 넘으면 늦어도 도착해야 하는데 2시간이 넘으니까 돌아버리는 줄 알았다. 아이는 3살이고. 밤 10시, 11시였는데 불안해서 처가댁에 전화하면서 피 말라죽는구나 싶었다. 물건들 다 버려도 되지만 나의 소중한 내 가족이 실종된 거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창훈 딸은 "놀이공원에 가서 노는 건데 아빠가 위험하다고 따라간다고 했다. 진짜 안 된다고 했는데 아빠는 올 수 있는 사람이다. 꼭 보호자 동반해야 한다. 버스는 역에 잘 못 내릴까 봐 안 된다고 하고, 지하철은 사람이 너무 많아서 위험하다고 한다. 혼자 가는 건 다 안 된다고 한다. 하교할 때도 걸어갈 틈 없이 정문에서 나오자마자 데리러 와서 친구들이랑 못 걸어가 보고 싶은데 안 된다고 하더라"라고 토로했다.

이창훈은 "사람들은 다시 태어나면 대통령, 재벌로 태어나고 싶다고 하는데 난 CCTV로 태어나고 싶다. 어디서나 내가 사랑하는 사람을 지켜보고 싶은 게 잘못된 거냐"라고 했다.
사진=채널A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사진=채널A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이에 오은영 박사는 "자녀를 키울 때 가장 중요한 건 독립과 자립이다. 내면의 힘을 기르는 과정을 끊임없이 부모가 돕는거다"라며 "누구라도 동의하는 위험한 상황이 있다. 늦은 시간 버스에 내려서 골목길로 가야 하는 상황이면 누구나 위험한 상황이다. 그때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배워야 한다. 마치 자웅동체처럼 붙어다니는 건 24개월까지 가능하지만 그 이후엔 바람직하지 않다. 자생적 능력이 안 생긴다"고 설명했다.

그런데도 이창훈은 "사고가 나면 어떡하나. 그때 데려다줄 걸 하지 않겠나. 저는 후회하지 않는 삶, 제가 해줄 수 있는 건 다 해주고 싶다"며 뜻을 굽히지 않았다.

오은영은 "가족에 대해 느끼는 불안은 치료를 받아야 할 수준이라고 생각한다. 아이를 잘 키우는 건 제공해 주는 게 아니라 부모로서 나를 이해하지 않으면 어렵다.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편안한 부모가 되려면 내가 나의 부모와 관계를 되짚어 봐야 한다"며 가정 환경에 대해 물었다.

이창훈은 "어머니가 바쁜 와중에 내가 전학 후 학교를 가는데 '이 길을 잘 기억해야 돼'라고 했다. 도착해서 인사하고 엄마는 없어졌다. 집에 가는데 3시간 걸렸다. 골목에 이상한 형들이 있어서 맞기도 맞고. 그걸 4년 동안 겪었다. 그때 '세상에 날 보호해 줄 사람은 아무도 없다'라는 게 가장 컸다. 어머니를 이해하지만 왜 세상에 태어나서 이런 고통을 겪어야 하지 싶었다. 그때 이게 세상이라는 걸 느꼈고, 험한 세상을 자립해서 살아야 하는구나 싶었다. 얼굴도 모르는 아버지를 원망했고, 바빴던 어머니가 아직 어색하다. 나는 받지 못한 걸 줄 거라는 마음이 크다. 보호해 주지 못할 거면 낳지 말지 싶다"고 회상했따.

오은영은 지나친 밀착은 집착이라고 강조했다. 또 "예측 불가한 일을 잘 처리하는 사람으로 크길 원하지 않나. 지금 하는 보호는 사랑은 맞는데 아주 작은 사랑이다"고 솔직하게 말하며 "딸은 누구에게 의존하는 게 좋지 않을 수 있다.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게 더 좋을 수 있다. 아빠 이창훈의 데이터가 딸에게 적용된다고 생각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조언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