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승기, 결혼한다…♥이세영 위해 프러포즈 "천 번을 생각해도 너" ('법대로 사랑하라')


이승기, 이세영이 결혼으로 해피엔딩을 맞을까.

지난 18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에서는 김정호(이승기분)가 김유리(이세영 분)에게 청혼했다.

자선행사에서 송화(이민영)에게 했던 성희롱 음성이 공개된 최의원은 대책회의 끝에 송화를 꽃뱀으로 몰았다. 송화와 검찰청에 갔던 김정호, 김유리는 담당 검사가 김유리의 전 남친인 백건만(오민석 분)임을 안고 충격에 빠졌다.

백건만은 대학 시절 김정호와 김유리가 가짜 연인 노릇을 하게 만들었던 주범. 백건만은 김유리를 두고 다른 여자와 세 다리를 걸쳐 김정호의 분노를 유발했고, 그로 인해 김정호와 백건만은 길거리에서 싸움을 벌이는 흑역사를 쌓았다.
[종합] 이승기, 결혼한다…♥이세영 위해 프러포즈 "천 번을 생각해도 너" ('법대로 사랑하라')
백건만은 김유리에게 "결혼은 했고?"라고 물었고 김정호가 발끈하자 "넌 아직도 김유리 꽁무니나 쫓아다니고, 그지?"라며 김정호의 속을 뒤집었다. 이회장(전국환 분)의 호출을 받은 김정호는 그 자리가 선 자리임을 알고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 이회장에게 따지러 갔던 김정호는 "그 변호사 기집앤 아니야"라는 이회장의 반대에 생각을 하다 김유리와의 프러포즈를 결심했다.

충동적으로 다이아반지를 산 김정호는 이를 숨기고 김유리에게 자신이 선을 봤음을 털어놨다. 김유리는 "괜찮아. 선볼 수도 있지. 우리 나이에 그런 압력도 없으면 그게 말이 되냐"라고 세상 쿨하게 대답해 김정호를 서운하게 했다.
[종합] 이승기, 결혼한다…♥이세영 위해 프러포즈 "천 번을 생각해도 너" ('법대로 사랑하라')
김정호는 백건만을 찾아 송화 사건을 해결한다면 그가 꿈꾸는 정계 진출을 쉽게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송화는 국회의원, 언론사 사장, 지검장, 도한건설 대표까지 카르텔 4인방이 엮여 있는, 성접대, 부정청탁, 뇌물 수수 및 공여, 횡령, 배임, 정치자금법 위반 등 큰 범죄를 저지른 역대 사건이라는 것. 이를 해결한다면 대대적으로 ‘정의로운 검사’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송화의 동료 중 비슷한 피해를 겪은 전 비서 길영을 찾아 그를 설득했다. 최의원은 별장 멤버들이 발을 빼려하자 이회장을 찾아갔다. 이회장은 성추행 사건만 벌을 받으면 최의원을 책임지겠다며 "대신 이편웅이, 확실하게 보내"라고 말했다. 최의원을 혐의를 인정했고 송화도 안정을 찾았다.
[종합] 이승기, 결혼한다…♥이세영 위해 프러포즈 "천 번을 생각해도 너" ('법대로 사랑하라')
[종합] 이승기, 결혼한다…♥이세영 위해 프러포즈 "천 번을 생각해도 너" ('법대로 사랑하라')
김정호는 김유리에게 정식 데이트를 신청했고, 레스토랑 이벤트, 차량 트렁크 이벤트 등 여러 프러포즈를 준비했다. 하지만 김유리는 "네가 선을 본 거에 화가 나지 않았던 이유가 그만큼 너를 좋아하기 때문"이라면서도 "지금처럼만 사이좋게 지내면, 난 더이상 바랄 게 없어"라며 결혼하자고 하지 않을 거란 김정호의 성격이 좋다고 했다. 이때 계획했던 현악 4중주가 시작하자 김정호는 당황했고, '결혼하자'는 플레이팅이 적힌 디저트가 나오자 무조건 거부하는 진풍경을 벌였다.
[종합] 이승기, 결혼한다…♥이세영 위해 프러포즈 "천 번을 생각해도 너" ('법대로 사랑하라')
그렇게 모든 계획이 수표로 돌아간 후 김정호는 힘없이 집으로 돌아왔고, 김유리는 볼 뽀뽀를 하며 기분을 풀어주려고 했지만 김정호는 그럴 기분이 아니라고 밀어냈다. 김정호는 "난 너랑 진지한데 넌 아닌 것 같아"라고 서운해하자 김유리는 "너랑 있으면, 가끔 시간이 엄청 천천히 간다? 평안하다는 게 이런 걸까 생각이 들어. 그래서 나도 이젠 니 옆에서 조금 행복해져 보려고"라며 미소지었다.
[종합] 이승기, 결혼한다…♥이세영 위해 프러포즈 "천 번을 생각해도 너" ('법대로 사랑하라')
김정호는 "내가 너무 성급한 거란 것도 알고, 니가 준비되지 않았단 것도 알아. 근데, 천 번을 되물어도 내 대답은 같더라고"라며 반지를 꺼내 "나랑 결혼하자 유리야"라고 청혼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