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욘더'에 출연한 배우 신하균. / 사진제공=티빙
'욘더'에 출연한 배우 신하균. / 사진제공=티빙


배우 신하균이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욘더'에서 호흡을 맞춘 상대역 한지민을 칭찬했다.

18일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욘더'에 출연한 배우 신하균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신하균은 아내의 죽음 이후 공허한 삶을 이어가는 남자 재현 역을 맡았다.

신하균은 한지민과 2003년 MBC 드라마 '좋은 사람' 이후 다시 한 작품에서 만나게 됐다. 한지민은 재현의 죽은 아내 이후 역을 맡았다.

신하균은 한지민이 "사람을 굉장히 편하게 해준다"며 "제가 낯가림도 있고 쉽게 친해지는 편이 아닌데 지민 씨 덕택에 편하게 할 수 있었다"고 고마워했다. 이어 "제가 이번 역할이 액션보다 리액션이 많은 인물이다. 그래서 이후 역할을 누가 하게 될지 궁금했고, 그녀에게서 받는 힘이 있어야 제가 연기하기 수월할 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민씨가 가진 에너지, 밝은 기운, 연기자로서 모습 등 많은 부분에서 제가 도움을 받고 편하게 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한지민의 첫인상에 대해서는 "굉장히 말이 없고 조용하고 인형 같았고 예뻤다. 그 시절에는 대화를 한 기억이 거의 없다. 저도 말이 없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지금은 굉장히 말이 많다. 수다도 많이 떨고 재밌게 촬영했다"고 전했다.

'욘더'는 세상을 떠난 아내로부터 메시지를 받은 남자가 그녀를 만날 수 있는 미지의 공간 '욘더'에 초대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이준익 감독의 드라마 연출 데뷔작이며, 김장완 작가의 소설 '굿바이, 욘더'가 원작이다. 지난 14일 첫선을 보였으며, 오는 21일 남은 회차인 4, 5, 6회가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