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름의 제왕' 줄리엔강./사진제공=tvN STORY, ENA
'씨름의 제왕' 줄리엔강./사진제공=tvN STORY, ENA


줄리엔 강이 김동현과의 라이벌 구도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8일 tvN STORY, ENA 예능 '씨름의 제왕'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행사에는 이만기, 이태현, 줄리엔 강, 최영재, 강재준, 샘 해밍턴, 김승현, 김환, 정다운, 홍범석과 전성호PD가 참석했다.

'씨름의 제왕'은 최초의 여성 씨름 예능 '씨름의 여왕'에 이은 남자 씨름 버라이어티이자 모래판 위 남자들의 리얼 격투 서바이벌로, 김동현, 줄리엔 강, 모태범, 황충원, 최영재, 강재준, 샘 해밍턴 등 20여 명의 참가자가 천하장사 타이틀을 두고 격돌하는 과정을 담는다.

줄리엔 강은 "무술에 관심이 많았다. 씨름 역시 전통 무술이기 때문에 섭외가 처음 들어왔을 때 관심이 갔다"며 "나이가 많아서 살짝 고민했는데, 너무 좋은 도전이라고 생각했다. 6살 때 스페인에서 씨름 비슷한 루차 카나리아 경기를 보러 간 적도 있다"고 말했다.

김동현과의 라이벌 구도에 대해서는 "라이벌이라고 생각 안 하고 있다. 좋은 상대편이라고 생각한다. 다른 센 선수들이 너무 많다. 김동현 형도 거의 탑급이다. UFC 레전드니까 배울 수 있는 점도 많다"고 설명했다.

'씨름의 여왕'에서 감독 겸 해설위원으로 활약했던 이만기, 이태현 감독과 함께 스포츠 캐스터 정용검이 새로운 메인MC로 합류했다.

이태현 감독은 "출연진 프로필을 봤는데 '와' 감탄사가 절로 나왔다. 이건 길들지 않은 야생마라는 느낌이 있었다. 이들을 씨름판에 발을 들였을 때 선수로 변한 모습이 기대됐다. 박진감과 희열감, 패배에 대한 아쉬움이 머릿 속에 그려지면서 혼자서 각본을 그렸다"고 출연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만기는 "줄리엔 강, 샘 해밍턴 등 외국 분들이 이 프로그램에 참여해줘서 감사하다. 씨름은 우리나라 사람들만 하는 게 아니라 국제적으로 세계화 해야하는 차원에서 본다면 두 분이 들어왔을 때 가장 놀랐다. 상당한 기대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씨름의 제왕'은 18일 오후 8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