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혜정이 속옷을 입지 않고 촬영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에는 최불암, 김혜정, 박순천, 이숙, 박은수가 모여 '전원일기'를 추억했다.

이날 박순천은 "당시 (김혜정이) 결혼 전이었는데 속옷을 안 입고 남자 옷 입고 빨래터에서 씻는 장면을 촬영했다"며 "화장품 광고라고 해도 그 컷만큼 예쁜 걸 못 봤다. 그때 혜정이 진짜 예뻤다"고 말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김혜정은 "당시 감독님이 러닝셔츠가 달라붙어서 젖으면 더 관능적으로 보인다면서 씻는 것도 관능적으로 하라고 했다. 내가 못 하겠다고 해서 촬영 전에 감독님하고 많이 싸웠다"고 설명했다.

이어 "속옷을 안 입고 촬영했다"면서 "진땀을 흘리면서 했다"고 털어놨다. 김수미는 "그만큼 자연스럽고 생동감이 있어서 현장을 살린 것"이라고 칭찬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특히 김수미는 소품이었던 '곶감'을 못 먹게 했던 최불암에게 섭섭함을 토로했다. 설날 촬영을 하고 출출해 쌓인 곶감 중 두 개를 챙겼는데 최불암이 저지했다는 것.

김수미는 "소품 담당인이 '곶감 내놔요'라고 했다. 창피했는데 (최불암) 선생님이 '소품 먹고 출세한 배우가 없다'라고 했다. 아직 잊히지가 않는다"며 "지금도 곶감만 보면 그 생각이 난다"고 했다.

최불암은 "소품이 딱 그만큼만 있어서 그랬다"며 웃었다. 김용건은 "녹화 전에 미리 집어 먹으니까 빈 그릇을 놓을 때도 있다"고 거들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사진=방송화면 캡처
김수미가 연기했던 일용 엄마는 전국적으로 큰 인기였던 바. 그는 "'전원일기'에서 환갑잔치 촬영하고 전국에서 선물을 엄청 많이 받았다. 금반지와 돈을 받기도했다"고 자랑했다.

이를 듣던 김용건은 "그러니까 그때 60층 빌딩을 산 게 아니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