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값' 진선규, 전종서, 장률. / 사진제공=티빙
'몸값' 진선규, 전종서, 장률. / 사진제공=티빙


배우 장률이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몸값'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7일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몸값'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전우성 감독과 배우 진선규, 정종서, 장률이 참석했다.

진선규는 몸값을 흥정하던 중 뜻밖의 위기에 휘말리는 노형수 역을 맡았다. 전종서는 흥정 전문가 박주영으로 분했다. 장률은 대가를 치르더라고 거래를 성사시켜야 하는 절박한 남자 고극렬을 연기했다.

장률은 “시나리오가 재밌었고 원테이크가 앞으로 연기에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전 감독은 “예전부터 하고 싶었다. 연극을 보러 간 적 있는데, 문어체적 대사인데도 잘하더라”고 캐스팅 과정을 설명했다.

장률은 “옆집 오빠 같은 느낌으로 봐달라. 아버지가 아파서 이 경매에 뛰어드는 인물이다”며 캐릭터에 대한 공감을 부탁했다. 이어 듣고 싶은 수식어를 “국민 효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들은 서로의 연기력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진선규는 전종서에 대해 “묘한 표정이나 어딘가를 쳐다볼 때 깊이감이 있다. 대사를 하고 초연하게 쳐다보면서 연기하는 장면이 있다”며 감탄했던 순간을 떠올렸다. 장률과는 “연습도 많이 했다. 우리가 액션이 많고 다칠 확률도 높았는데, 서로 연습하고 약속한 데도 연기해서 안전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전종서는 장률에 대해 “모성애를 자극하는 연기를 보여줬다. 눈이 글썽글썽했다. 그런데 제가 최근에 ‘마이네임’에 출연했던 배우라는 걸 알게 됐다. 다른 사람인 줄 알았다”며 다채로운 면모에 감탄했다.

장률은 “스크린에서만 보던 배우들과 연기할 수 있었던 데 영광스러웠다”며 “전종서는 촬영 장면에 대해 새로운 면을 볼 수 있게 해줬다. 존경하는 진선규 선배는, 연습 과정이 많이 필요한 작업이어서 자주 뵙고 연습해야 했는데, 제 아이디어를 받아주고 같이 대화 나눠줬다. 제가 고극렬이라는 인물을 찾아갈 수 있게 길잡이를 해줬고 촬영 현장에서도 버팀목 같은 존재였다”고 감사를 표했다.

'몸값'은 서로의 '몸값'을 두고 흥정하던 세 사람이 지진으로 무너진 건물에 갇힌 후, 각자 마지막 기회를 붙잡기 위해 위험한 거래를 시작하며 광기의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 바깥세상과 완전한 단절이 만들어낸 아수라장 속 살아남기 위한 인간들의 밟고 밟히는 사투를 그린다. 오는 28일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