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관종언니'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관종언니' 영상 캡처


방송인 이지혜와 남편 문재완이 두 딸들과 함께 성묘를 다녀왔다.

최근 유튜브 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에 ‘관종가족 다함께 가족추모공원으로 성묘 다녀왔습니다! 작은태리에게 알려주는 죽음의 의미?’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지혜는 "사실 오늘 성묘를 갔어야 했다. 라디오하고 스케줄 바쁘고 하는 바람에 성묘를 못 가다가 아이들 데리고 오늘 성묘를 가려고 한다. 가면서 태리한테 조상, 본인의 뿌리, 죽음에 대해 얘기를 한 번 나눠보려고 한다. 조금 이른감이 있긴 한데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지 얘기해보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출발해야 하는데 1시간 딜레이 됐다. 11시에 출발할 거 예상하면 12시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를 들은 이지혜는 "소름 끼친다. 나도 그 멘트 했다. 원래 11시에 출발하면 12시 30분에 출발한다고 말하려 했다"며 천생연분의 모습도 보여줬다.

이후 추모공원에 도착한 네 식구. 태리 양은 엄마 이지혜에게 "엄마, 아빠가 죽으면 어떻게 되는 거야?"라고 물어봤다.

이지혜는 "여기 묻히는 거다. 땅에 묻히면 엄마 볼 수 없다. 그게 죽음이라는 거다. 사람은 언젠가 다 죽는다"라며 죽음에 대해 적나라하게 설명했다.태리는 "나만 죽으면 어떻게 하냐?"고 물어봤고 이지혜 “그러면 너무 슬프지. 그럴 수는 없다. 누구나 다 죽는다"라며 담담히 설명을 이어갔다.

문재완은 가족들이 함께하는 묘를 찾았다. 이어 "내가 문익점으로부터 21대손이다”며 “여기 내 자리도 있다”고 하자 이지혜는 "내가 죽으면 여기 묻힌다는 거냐?"라고 말했다.

문재완은 또 "우리 태리랑 엘리랑 데리고 왔다. 우리 가족 건강하게 행복하게 잘 살겠습니다. 푹 쉬고 계세요"라며 가족들에게 안부인사를 전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