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제이 /사진=허니제이 인스타그램
허니제이 /사진=허니제이 인스타그램


혼전 임신한 댄서 허니제이가 1살 연하 예비 신랑과 11월 4일 결혼식을 올린다.

14일 허니제이 소속사 모어비전은 "허니제이가 오는 11월 4일 1세 연하의 예비 신랑과 결혼식을 올리게 됐습니다"고 밝혔다.

이어 "양가 가족과 친지, 가까운 지인들을 모시고 소중한 인연과의 기쁨의 순간을 함께 하고자 합니다"고 덧붙였다.

모어비전은 "새로운 인생 2막을 열게 된 허니제이에게 많은 축복과 응원 부탁드립니다"고 전했다.

한편 댄스 크루 홀리뱅의 리더인 허니제이는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했다.
허니제이 소속사 모어비전 공식 입장 전문안녕하세요. 모어비전입니다.

허니제이가 오는 11월 4일 1세 연하의 예비 신랑과 결혼식을 올리게 됐습니다.

양가 가족과 친지, 가까운 지인들을 모시고 소중한 인연과의 기쁨의 순간을 함께 하고자 합니다.

새로운 인생 2막을 열게 된 허니제이에게 많은 축복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