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만 자는 사이' MC 노홍철 / 사진제공=웨이브
'잠만 자는 사이' MC 노홍철 / 사진제공=웨이브


노홍철이 웨이브 오리지널 예능 '잠만 자는 사이'에 MC로 출연하는 소감을 밝혔다.

13일 웨이브 오리지널 예능 '잠만 자는 사이'(이하 '잠만사')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MC 노홍철, 정혜성, 죠지과 김동욱 PD가 참석했다.

연예 예능 MC는 처음인 노홍철은 “저는 취미가 많아서 방송 콘텐츠를 잘 안 본다. 최근에 ‘환승연애’, ‘돌싱글즈’ 등 ‘이거 봤냐’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 마침 섭외가 들어와서 이런 연예 예능을 보려고 했는데 직접 하면 영광이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노홍철은 “이혜영 씨가 롤모델이다”며 ‘돌싱글즈’ MC를 맡고 있는 이혜영을 언급했다. 그는 “본인이 경험이 있지 않나. 출연자들에게 잘 공감하는 것 같다. 저도 이번에 엇나간 출연자들에게 공감됐다”고 말했다.

노홍철은 평소 연애 스타일에 대해 “저는 티 내는 걸 좋아한다. 소개팅은 사람들이 많은 데서 하는 걸 좋아하고 관계가 깊어지면 둘이서 하는 데이트를 좋아한다”고 밝혔다. 이어 “다양한 성향과 스타일의 출연자들이 있어서 ‘연애 너무 하고 싶다’는 생각을 4회까지 하다가 5회에 접어들면서 ‘결혼하지 말아야 겠다’는 생각까지 했다”며 웃었다.

'잠만사'는 '식스 투 식스' 밤 데이트 혹은 잠(스킨십) 데이트를 통해 MZ세대들의 연애 세포를 낱낱이 '잠금 해제'하는 연애 리얼리티. 오는 14일 첫 공개되며, 이후 매주 금요일 2화씩 업로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