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2TV '태풍의 신부' 방송 화면
사진=KBS 2TV '태풍의 신부' 방송 화면


'태풍의 신부' 최수린이 쌍둥이 딸 중 한 명이 자기 친자식이 아님을 알게 됐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태풍의 신부'에서는 쌍둥이 자매로 자라는 강바람(박하나 분)과 강바다(오승아)의 어린 시절 이야기가 담겼다.

앞서 강백산(손창민 분)은 강바람의 친아버지 진일석(남성진 분)을 죽였다. 박용자는 며느리 남인순이 낳은 쌍둥이 중 한 아이가 사산되자 서윤희(지수원 분)가 낳은 딸을 데려와 쌍둥이인 것처럼 키웠다. 그렇게 10년이 흘러 강바람은 강백산 딸로 자랐다. 강바다는 항상 비교 대상이 되는 강바람을 질투했다.

이날 강백산(손창민)은 화장품 연구에 재능을 보이는 강바람을 칭찬하며 "회사 '르블랑'의 미래는 바람이에게 달려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진일석이 죽기 전 절친한 사이였던 윤재하(임호 분)는 10년 전 사고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강백산은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고, 어머니 박용자는 불안에 떨었다. 윤재하는 "당시 윤희가 임신 중인 걸로 알고 있는데 아이도 잘못된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박용자는 강백산 눈치를 봤다. 옆에 있던 남인순은 "우리 쌍둥이 낳자마자 비가 막 쏟아졌다. 우리도 정신없었다"라고 막아섰다.

그는 이어 "우리도 경황이 없어서 다음 날 돼서야 뉴스 보고 알았다. 세상에 그렇게 큰집이 하룻밤 사이에 싹 타 버렸다니 시신까지 전부 탔다고 하더라"라며 거짓말로 둘러댔다. 윤재하는 "그럼 두 사람이 집안에서 사망한 거냐"라고 캐물었다. "그러니까 비가 오는 날 마을에서 일석이 집만 탔다는 거냐"라는 등 계속해서 의아해 했다. 윤재하가 돌아간 뒤 강백산은 잠이 들었다. 그는 서윤희의 이름을 애타게 불렀고, 남인순은 분노해 뺨을 내리쳤다.
 사진=KBS 2TV '태풍의 신부' 방송 화면
사진=KBS 2TV '태풍의 신부' 방송 화면
윤재하는 10년 전 기사를 살펴봤다. 화재 사고가 난 날은 분명히 비가 왔다고 했지만 강백산은 세차를 했다고 말했었다. 윤재하는 "그날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라며 생각에 잠겼다.

특히 남인순은 시장에 갔다가 우연히 쌍둥이를 받아준 산부인과 의사를 만났다. 박용자는 당황해 어쩔 줄 몰라 했다. 며느리를 다른 곳에 보낸 뒤 의사와 단둘이 얘기를 나눴다. 박용자는 "여기가 어디라고 나타나냐, 이 동네 다시는 얼씬도 하지 말라고 말했지 않냐"라며 화를 냈다.

산부인과 의사는 "은사님 돌아가셔서 온 것뿐이다. 걱정하지 마라, 약속은 지킨다"라면서 "아까 보니 며느리는 전혀 의심도 없는 것 같던데 상상이나 하겠냐. 죽은 쌍둥이 하나 대신 할머니가 남의 자식 하나 꼈다는 걸"이라고 말해버렸다. 이때 남인순이 등장했다. 두 사람의 대화를 모두 듣게 된 남인순은 충격에 휩싸였다.

한편 '태풍의 신부'는 처절한 복수를 위해 원수의 며느리가 된 한 여자(박하나)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매주 월요일에서 금요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권성미 텐아시아 기자 smkw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