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래퍼 넉살이 녹화일 기준 결혼식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넉살이 결혼식을 앞둔 소감을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나는 솔로야' 특집 콘셉트로 꾸며졌다. 그중 넉살은 다이나믹듀오 '솔로' 뮤직비디오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

붐은 "녹화일 기준으로 내일이면 솔로가 아니다. 지금 심정이 어떠냐?"라고 물었다. 넉살은 "복잡하고 떨리고 긴장된다"고 답했다.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방송 화면 캡처
넉살의 대답을 들은 붐은 "본인만 잠도 안 온다"고 말했다. 붐 역시 결혼식을 올린 지 얼마 되지 않은 새신랑이기 때문. 하지만 붐은 "우리는 푹 자고 내일 갈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넉살은 "(잠을) 못 잔지, 일주일 정도 됐다. 화장실에서 쪽잠을 잤다"고 털어놨다. 멤버들은 "어떻게 입장할 거냐?"라고 질문했다. 넉살은 "나 진짜 노멀"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입장곡도 그냥 클래식"이라고 덧붙였다.

키는 넉살의 곡인 '작두'를 언급하기도. 키는 "'작두' 해. '작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넉살은 "결혼식에 왜 '작두'를 해. 머리 깨고 이런 건데"라고 버럭버럭했다.

한편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에일리는 "올해가 데뷔 10주년이다. 기념으로 전국 투어 콘서트를 개최하게 됐다"고 밝혔다. 레드벨벳 슬기는 "첫 솔로이기 때문에 꼭 '놀라운 토요일'에 나와야 한다고 생각해서 나왔다"고 전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