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플러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 사진제공=SBS플러스
SBS 플러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 사진제공=SBS플러스


SBS플러스 예능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의 제작사 ABO 이승연 대표가 오은영에게 섭외 연락한 적 없다고 밝혔다.

6일 SBS플러스 새 예능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MC 이현이와 이양화 SBS플러스 제작팀장, 이승연 ABO 대표, 임상심리전문가인 조선미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정신과 교수, 소아청소년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김남욱, 박소영, 오동훈, 최치현, 교육전문가인 최민준 자라다남아미술연구소 대표가 참석했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는 전문가들이 고민별 맞춤 솔루션을 제시하는 육아 시사교양 프로그램. 2005년부터 2015년까지 방영됐던 1편에 이어 2편으로 돌아오게 됐다.

이승연 ABO 대표는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시즌1을 기획하고 제작했던 PD. 이 대표는 "제가 2월부터 시작해서 전문가 한 분 한 분을 어렵게 모집했다. 한 분 한 분 말씀을 조리있게 잘하고 현업에서 자리를 잡고 잘하는 분들이다. ‘우아달2’가 아니더라고 스케줄이 바빠서 힘든 분이다. 저희가 경희대, 연세대 원로 교수들에게 자문을 구하고 맘카페, 주변 정신과전문의들에게 수소문해서 한 분 한 분 만나서 인터뷰해서 삼고초려해서 모신 분들이다. 각자 장단점이 있다"고 소개했다.

8년 만에 부활된 이번 프로그램의 차별점에 대해 이 대표는 "지금 유사한 육아 프로그램이 있다. 보면서 안타까웠고 아쉬웠던 건 한 명의 전문가가 일률적으로 판단하는 부분이었다"고 꼬집었다. 이어 "육아 트렌드가 바뀌었다고 생각한다. 2005년 시작할 때와 지금은 엄마들의 고민이 달라졌다. 유튜브부터 시작해서 정보들이 너무 많다. 엄마들이 하나의 정보를 가지고 부모에게 적용해서 잘못된 적용을 하는 부분이 많다. 그걸 탈피하고자 집단지성으로 접근하려고 전문가들을 어벤져스로, 각 분야에 디테일하게 모셨다"고 밝혔다. 이어 "조선미 교수님은 부모 문제, 어떤 분은 발달장애 등 한 분 한 분 전문 분야가 다르다. 아들과 아빠에 특화된 분도 있다. 한 분 한 분 장르별로 찾아가서 삼고초려 해서 모셨다. 우리 프로그램의 특징은 집단지성으로 하나의 사례자가 나오면 전문가들이 모여서 그 아이를 분석한 다음에 그 아이에 적합한 분이 찾아간다"고 말했다. 또한 "두 번째는 ‘찾아가는’ 프로그램이다. 상담실에서 아이를 보는 것과 찾아가서 보면 다르다. 전문가들에게 제가 집을 둘러보라고 요청한다. 그 다음에 이 아이가 어떤 옷을 입고 있는지, 집에서 아이가 부모에게 하는 행동들을 보라고 한다. 그게 상담실에선 볼 수 없는 생생한 정보를 느낄 수 있을 거다. 그러면서 훨씬 솔루션이 디테일하게 이뤄진다"고 자랑했다. 그러면서 "세 번째는 찾아가고 난 다음에 솔루션을 말로만 전달하는 게 아닌 부모에게 하나하나 현장에서 전달하는 것이 우리 프로그램만의 서비스"라고 덧붙였다.

앞서 오은영 교수 섭외 논란이 있었다. 이 대표는 "2월부터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오은영 선생님과는 저도 잘 안다. 2005년에 오은영 선생님의 병원에 찾아가서 인터뷰를 하고 첫 촬영을 한 PD가 저다. 지금도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을 시작하면서는 한 번도 연락 안 했다. 지금의 육아 트렌드, 지금의 부모들이 가진 고민이 다르다고 생각했다. 여러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 종합적인 판단을 하기 위해서 처음부터 오은영 선생님은 별도로, 논의로 했다. 조 교수님은 오은영 교수를 섭외할 때 찾아갔지만 그때는 거절당했다. 이번에는 저희가 어렵게 부탁해서 하게 됐다. 그때도 오은영 선생님을 제외하고도 잘하는 분으로 유명했다. 첫 회에 해보니 너무 잘하시더라. 오은영 선생님은 별개로 하고 이번엔 새롭게 젊은 선생님을, 지금의 트렌드에 맞는, 지금 부모님의 고민을 아는 전문가를 모시기로 했다. 그래서 오은영 선생님은 전혀 접촉 안 했다"고 밝혔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는 오는 10일 밤 8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