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같은 내새끼' /사진제공=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 /사진제공=채널A


오는 7일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5남매 육아로 말라가는 엄마와 어린이집에서는 모범생이지만 집에서는 독불장군인 5세 아들의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스튜디오에 유독 긴장한 아빠와 출중한 미모를 자랑하는 엄마가 출연한다. 이어 “9살 딸, 5살 아들, 3살 아들, 2살 쌍둥이 남매를 키우고 있는 오남매 엄마”라고 자신을 소개한다. 이에 놀란 초보 아빠 제이쓴은 “하나도 아닌 다섯? 정말 대단하세요”라는 말과 더불어 부부 금실에 대한 비결을 묻는다. 이에 엄마는 부끄러워하며 질문의 답을 아빠한테 넘긴다. 이어 정형돈은 조심스럽게 ”혹시 여섯째 계획도 있으세요?“라고 묻는다. 얼굴이 달아오른 엄마는 부끄러워 하면서도 ”끊었다“라고 화끈하게 대답해 출연진들의 웃음을 자아낸다.

선 공개 된 영상에서는 오순도순 모여 블록 놀이하는 남매들의 모습이 보인다. 이어 다둥이 육아 팁으로 욕조에서 거품 놀이하는 둘째와 셋째, 다른 한쪽에서는 분주하게 쌍둥이 목욕하는 5남매 엄마의 생존형 멀티태스킹 육아 현장을 볼 수 있다. 정신없지만 행복은 다섯 배인 가족의 모습인데. 매일 전쟁터 같은 5남매 육아 현장에서 혼이 나간 엄마의 모습에 출연진들은 안타까움을 금치 못한다.

이어지는 영상에서는 동생들과 신나게 기차놀이 하는 금쪽이의 모습이 보인다. 금쪽이가 만든 기찻길을 동생이 망가뜨리자 바로 힘으로 동생을 밀어버리고, 엄마가 보는 앞에서 장난감으로 동생의 이마를 때리는 폭력적인 행동을 한다. 이런 행동 때문에 금쪽같은 내 새끼에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이후 엄마는 5남매 육아로 폭풍과 같은 하루 마치고 부부만의 시간을 가지게 된다. 사뭇 어색한 공기와 함께 엄마는 “금쪽이에 출연한 거 어떻게 생각해?”라고 묻고, 아빠는 “솔직히 잘 모르겠다. 아이들은 다 멀쩡한데”라고 답한다. 성의 없는 대답에 엄마는 “감정을 좀 공감해주면 안 돼?”라며 눈물을 보인다.

어색한 부부 대화 이후 오은영은 “금쪽이 엄마는 현재 SOS 치고 있는 거다. 육아로 인해 육아 우울증이 온 경우에는 배우자가 공동 양육자로 실질적인 손이 되어 도움을 줘야 한다”라며 아빠에게 육아를 함께 해야 한다고 다시금 강조한다.

5남매 육아로 말라가는 엄마를 위한 맞춤 솔루션은 오는 7일 오후 8시 방송되는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