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강철국대, 피구 연습하러 마산行→여고생에 혼나가며 전지훈련('강철볼')


채널A 스포츠 예능 ‘강철볼-피구전쟁’(이하 ‘강철볼’)의 ‘강철국대’ 14인이 팀 내 ‘에이스’ 외야수와 주장으로 김건&구성회와 정해철을 전격 발탁, 국제대회 출전을 앞두고 전력 ‘풀가동’에 돌입했다.

4일 방송한 ‘강철볼’ 7회에서는 대한민국 피구 국가대표로 선발된 ‘강철국대’ 14인 구성회-김건-김승민-김정우-박도현-박준우-오상영-윤종진-이동규-이진봉-이주용-정해철-최성현-황충원이 1차 평가전에서 ‘대패’를 당했던 마산무학여고 피구부를 직접 찾아가 맞춤형 전지훈련을 진행한 뒤, 다음 날 곧장 ‘학교 스포츠클럽 우승팀’ 대천고를 상대로 3차 평가전에 돌입하는 모습으로 뜨거운 응원을 받았다.

비행기를 타고 떠난 전지훈련에 잔뜩 들뜬 ‘강철국대’ 14인은 김해공항에서 ‘어서 와, 살벌한 전지훈련’이라는 플래카드를 든 감독 김병지&코치 최현호를 만나 다시금 전열을 가다듬었다. 마산무학여고에 도착해 선수들과 반가운 재회를 나눈 뒤, 감독 김병지는 고심 끝에 완성한 ‘강철국대’의 팀내 포지션을 전격 발표했다. 그 결과 팀의 공식 에이스인 외야수로는 김건-구성회, 내야 공격수로는 최성현-김정우-김승민, 차단수로는 박도현-박준우-이진봉, 내야 수비수로는 정해철-이동규-오상영-윤종진-황충원-이주용이 선정됐다. 이후 각 선수들은 같은 포지션을 담당하는 마산무학여고 선수들과 팀을 이룬 맞춤형 훈련을 진행, 각종 기술을 전수받으며 실전 능력을 끌어올렸다.

이어 ‘강철국대’는 외야수 1인과 내야수들이 빠른 패스를 주고받는 훈련인 ‘릴레이 빠패’를 진행했다. 진 팀에게 ‘2분 플랭크’ 벌칙을 걸고 대결에 나선 가운데, 마산무학여고는 외야수 윤수현과 내야수 간의 빠르고 정확한 패스가 돋보이며 2분 동안 73회의 패스를 기록했다. 이에 맞선 ‘강철국대’는 외야수로 구성회가 나서,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는 모습으로 막판 스퍼트를 이어나갔다. 그 결과 ‘강철국대’는 2분 동안 69회의 패스를 기록, 단 4개 차로 아쉽게 패배했다. “1분에 30개 정도 하면 잘하는 것”이라는 김성주의 격려에 ‘강철국대’ 선수들은 “만족한다”는 반응을 보이며, 기분 좋게 플랭크 벌칙을 받았다.

두 번째 훈련은 각 팀 선수들을 바꿔서 경기를 진행하는 ‘스왑 피구’로, 상대 팀의 전술과 경기 운영 방식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1세트에서는 각 팀 외야수인 마산무학여고 윤수현과 ‘강철국대’ 구성회가 맞트레이드됐다. 해당 세트에서 마산무학여고의 ‘명예 선수’가 된 구성회는 팀의 작전에 맞춰 마산무학여고 내야수들과 완벽한 호흡을 가동하는가 하면, 시합이 진행되는 사이에도 계속 성장하는 모습으로 중계진 김성주는 물론 감코 김병지-최현호를 놀라게 했다. 반면 ‘강철국대’ 팀은 윤수현의 공격을 내야에서 제대로 커버하지 못하는 약점을 보여, 마산무학여고에 0:2로 패배했다.

2세트에서는 ‘강철국대’의 내야 공격수인 최성현-김승민-이동규와 마산무학여고의 핵심 전력인 김민지-윤서현-박지우가 트레이드된 채 경기가 이어졌다. 1세트의 실수를 복기하며 코트에 나선 ‘강철국대’는 새롭게 영입된 마산무학여고 내야수들의 든든한 커버 속, 자신 있게 공격에 나선 김건의 강속구가 속속들이 꽂히며 경기 중반까지 우위를 유지했다. 그러나 마산무학여고가 윤수현-최성현의 패스 플레이로 반격에 나서면서 경기 흐름이 반전됐고, 결국 단 한 번의 패스 미스도 보이지 않은 윤수현-최성현의 끈질긴 ‘타깃 작전’이 빛을 발하며 마산무학여고가 3:0으로 역전승에 성공했다. 이날 실전 경험을 제대로 익히며 전지훈련을 성공적으로 마친 ‘강철국대’는 사우나에서 ‘야자 타임’을 진행하며 하루를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다음 날 이들은 대천고 피구부와 3차 평가전을 진행했다. “창단 4개월 만에 학교 스포츠클럽에서 우승했다”는 대천고의 팀 소개에 잠시 놀라기도 했지만, “이번에도 지면 죽고 싶을 만큼 짜증이 날 것 같다”, “승리가 간절하다”는 속마음과 함께 첫 승에 대한 ‘집념’을 보이며 경기에 돌입했다. 구성회가 외야수로 데뷔한 가운데, 경기 초반에는 최성현의 침착한 경기 운영과 김건의 ‘다이빙 캐치’가 박수갈채를 유발하며 ‘강철국대’가 압도적인 우세를 보였다. “해볼 만하다, 이길 수 있을 것 같다”는 반응 속, 승기를 확실하게 잡은 ‘강철국대’의 최종 경기 결과가 궁금증을 유발한 채 한 회가 흥미진진하게 마무리됐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외야수로 발탁된 김건&구성회 선수의 능력이 상당하네요!”, “각자의 포지션이 정해지자 빠른 발전을 보이는 ‘강철국대’, 전지훈련을 통해 더욱 큰 가능성을 봤어요”, “‘릴레이 빠패’와 ‘스왑 피구’에서 마산무학여고 못지않은 실력을 드러낸 선수들의 투지가 놀랍네요”, “더 이상의 패배는 없다! 대천고와의 3차전에서만큼은 꼭 승리할 수 있길!”, “3차전에서 ‘강철국대’ 팀이 제대로 사고 칠 것 같은 느낌입니다!”, “드디어 공개된 국제대회 출전 맛보기! 그동안 ‘강철국대’ 팀이 전력을 어느 정도로 끌어올렸을지, 실제 대회 현장과 최종 결과가 점점 궁금해집니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이어나갔다.

대한민국 피구 국가대표로 선발된 ‘강철부대’ 시즌1&2 부대원들이 ‘국제대회’ 출전에 나서게 되는 ‘강철볼’은 매주 화요일 밤 9시 20분 채널A에서 방송된다. 온라인 방송영화 플랫폼 웨이브에서도 방송과 동시에 다시보기 서비스가 독점 공개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