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원더케이'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원더케이' 영상 캡처


임창정이 자신이 만든 걸그룹 '미미로즈'의 제작 비용을 공개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원더케이 오리지널'에는 "내가 미미로즈 키운다고 돈을 XXX 억을 썼는데!!!임창정 다섯 딸내미를 소개합니다 | 하미 사업 Ep.1 | mimiirose | Chang Jung Im"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임창정은 "난 몰랐다. 얘네들이(미미로즈)이 이렇게 예쁜지. 우리 애들은 첫 곡부터 빵하고 터질 것 같다. 근데 그게 비주얼로 터질 것 같다. 뭐지? 이 느낌은? 비주얼로 뜰 것 같다. 난 원래 얘네들 비주얼은 포기하고 가려고 했다. 근데 잘못하면 비주얼로 뜨게 생겼다. 다른 그룹을 어떻게 하겠다는게 아니라 한 명 한 명이 지금 당장 솔로로 나와도 (괜찮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또 "(미미로즈 멤버들의) 춤을 보면서도, '얘네들 스우파에 나가도'라는 생각을 했다"라며 팔불출 면모를 드러냈다.

제작 비용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임창정은 "숫자로 이야기 해야하냐? 돈이나 이런 것들, 숫자로 이야기하는 것은 굉장히 거부반응이 있다. 이건 비밀이다. XX협회에서 25억 원을 받았다. 그리고 내 콘서트로 몇 십억. 약 한 200억이 없어졌다"고 이야기했다.

임창정은 또 "지아하고 예원이한테 제일 많이 썼다. 머리 색깔을 봐라"라며 웃어 넘겼다.

임창정과의 살짝은 불편했던 회의시간을 갖은 미미로즈. 회의가 끝난 후 이들은 "우리끼리 원더케이에서 하고 싶은 콘텐츠를 정해야 한다"며 PPT 제작에 돌입, 노래방 촬영, 곡 플레이리스트 선정 등 아이디어를 대방출했다.

미미로즈가 자체적으로 기획안 아이디어 검수를 위해 임창정이 다시 한 번 미미로즈를 만났다. 미미로즈는 "기획안을 만들어 왔다. 살려면 (이런 것도) 해야한다"라며 PPT 발표를 시작, ‘우리가 사랑한 노래’와 ‘NOFILTER STAGE’ 콘텐츠를 희망했다.

izi ‘응급실’부터 임창정의 ‘소주 한 잔’ 등 라이브로 선보일 곡 역시 직접 정한 미미로즈는 퍼포먼스 곡으론 블랙핑크 ‘뚜두뚜두’와 에스파 ‘Savage’를 선택했고, “뭘 세비지(Savage)?”라는 임창정의 말에 “대표님 마음을 세비지”, “대표님 지갑도 세비지”라며 화려한 입담도 뽐냈다.

한편 미미로즈는 앞으로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