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故 김성재 AI 기술로 복원…27년 만에 다시 들은 목소리에 가족 오열  ('아바드림')


[종합] 故 김성재 AI 기술로 복원…27년 만에 다시 들은 목소리에 가족 오열  ('아바드림')
가수 고(故) 김성재가 AI 기술로 복원돼 생전 모습과 목소리로 뭉클함을 전했다.

지난 3일 TV조선 '아바드림'이 첫방송됐다. '아바드림(AVA DREAM)'은 시공간을 초월한 가상 세계에서 버추얼 아바타가 등장해 무대를 선보이는 메타버스 AI 음악쇼.

이날 27년 전 세상을 떠난 가수 故 김성재가 아바타로서 그의 동생 김성욱과 특별한 협업을 선보였다. 故 김성재의 동생 김성욱이 '드리머'로 무대에 올라 형과 함께 했던 기억들을 이야기했다.

그는 "형은 항상 인정을 받고싶어했다. 형에게 마음을 전하려고 (군에서) 편지를 보냈다. 편지는 집에 도착했지만, 수신인(고 김성재)이 못 읽고 갔다. 내가 이런 마음이라는 걸 표현하고 싶었다는 걸 전하기 위해 편지를 읽어보겠다"고 말했다.
[종합] 故 김성재 AI 기술로 복원…27년 만에 다시 들은 목소리에 가족 오열  ('아바드림')
[종합] 故 김성재 AI 기술로 복원…27년 만에 다시 들은 목소리에 가족 오열  ('아바드림')
김성욱의 편지엔 '누가 뭐라고 해도 형은 나에게 있어서 영웅이자 이상형이었어. 언제나 형이 자랑스러워'라고 적혀있었다. 김성재의 솔로 앨범이 잘 될 거라는 응원의 메시지도 적혀있었다.

김현철은 "편지를 읽으면서 감정이 올라왔는데 참는게 보였다"고 했다. 김성욱은 "지금이니까 참을 수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그때 김성재의 아바가 올라와 편지에 답했고 김성욱은 "목소리로 들으니 더 복받친다"고 울컥해 안타까움을 남겼다.
[종합] 故 김성재 AI 기술로 복원…27년 만에 다시 들은 목소리에 가족 오열  ('아바드림')
이후 김성욱은 故 김성재의 아바와 '말하자면'으로 감동적인 무대를 연출했다. 27년 만에 다시 만난 형제의 모습을 본 '드림캐처'와 관객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김성재의 예전 모습 복원한 AI 기술은 물론, 그의 생전 인터뷰 그리고 노래에서 추출한 음성으로 만든 김성재의 목소리가 놀라움과 반가움을 동시에 전달했다.
[종합] 故 김성재 AI 기술로 복원…27년 만에 다시 들은 목소리에 가족 오열  ('아바드림')
[종합] 故 김성재 AI 기술로 복원…27년 만에 다시 들은 목소리에 가족 오열  ('아바드림')
故 김성재의 어머니도 인터뷰를 통해 "성재의 목소리를 한 번이라도 듣고 싶었다"라며 "현실에선 만날 수 없지만 이렇게라도 우리 가족이 만나게 돼 너무 기쁘다. 성재가 많이 웃고 행복하길 바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