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희 "화 많지만 사랑스러운 役, 인간적이라 좋아"('가우스전자')


배우 고성희가 자신의 캐릭터에 애정을 드러냈다.

30일 올레tv 오리지널 드라마 '가우스전자'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박준수 감독을 비롯해 배우 곽동연, 고성희, 배현성, 강민아가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고성희는 ‘가우스전자’에서 일할 때는 완벽주의자고 화도 많은데 마음 속에는 따뜻한 반전 매력이 있는 차나래를 연기한다.

이날 고성희는 "실제 고성희는 화를 평소에 잘 절제한다. 극중 나래 역시 화는 많지만 사랑이 넘치는 역할이라 참 인간적이라 기분 좋게 연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원래 대사도 많이 외우고 계획적으로 촬영에 임하는 편인데, 나래를 연기하면서는 조금 더 자유로워지고 싶고, 그래서 대사를 외우고 신을 준비할 때도 큰 대사들만 외워놓고 현장에서 할 수 있는 새로운 지점들을 느끼면서 바로바로 표현할 수 있게 했다"고 덧붙였다.

'가우스전자'는 웹툰을 실사화한 작품으로 다국적 문어발 기업 가우스전자 내 대기발령소 '마케팅3부'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조금 별난 사람들의 웃음과 공감의 직장인 이야기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