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영상 캡처
사진=KBS2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영상 캡처


신예 이효빈이 임팩트 있는 등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최종회에서는 삶의 끝자락에서 성장하는 청년 윤겨레와 시한부 환자들의 소원을 들어주는 '팀 지니'의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효빈은 불법적 사업을 운영하는 윤기춘(남경주 분)의 일당 표철우(박성일 분)의 피해자로 등장했다. 이효빈은 하준경(원지안 분)에게 표철우가 폭행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을 보여주며 "저 말고도 표철우 영상 찍은 애들이 많더라고요. 그쪽도 혹시 있어요? 있으면 같이 신고하자고"라고 담담하게 말했다. "어떻게 그런 순간에도 그런 걸 찍을 생각을 했어요? 되게 무서웠을 것 같은데"라는 준경의 물음에 "살고 싶어서요, 살고 싶어서"라고 말하며 맥없이 웃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렇듯 이효빈은 짧은 장면임에도 독보적인 비주얼은 물론 신인 배우답지 않은 디테일한 감정 연기로 빛나는 존재감을 드러냈다.

데뷔 전부터 광고계는 물론 SNS를 통해 주목받았던 이효빈. 최근 드라마 '800억 소년'에 여주인공 도희 역으로 캐스팅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