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네오엔터테인먼트, 블라드스튜디오
/사진제공=네오엔터테인먼트, 블라드스튜디오


'꼴통 검사' 도경수와 '야망 검사' 하준이 만났다.

30일 KBS2 새 수목드라마 '진검승부' 제작진은 도경수와 하준이 숨 막히는 일촉즉발 극강 대치 상황을 포착했다. '진검승부'는 부와 권력이 만든 성역, 그리고 그 안에 사는 악의 무리까지 시원하게 깨부수는 불량 검사 액션 수사극.

정법보다는 편법을, 정석보다는 꼼수를, 성실함보다는 불량함을 택한 검사가 이 사회를 좀먹고 있는 부정부패한 권력자들을 처단하면서, 답답한 현실을 잠시나마 잊게 할 통쾌하고 짜릿한 사이다를 선사할 예정이다.

도경수는 극 중 검찰 역사에 길이 남을 전무후무한 이단아, 생태계 교란종인 똘기충만 꼴통 검사 진정 역을, 하준은 성공에 대한 욕망과 권력에 대한 목마름이 가득한 야망 검사 오도환 역을 맡아 서로 다른 노선을 가는, 상반된 에너지 충돌을 예고하고 있다.
/사진제공=네오엔터테인먼트, 블라드스튜디오
/사진제공=네오엔터테인먼트, 블라드스튜디오
무엇보다 도경수와 하준이 한 치의 양보가 없는 팽팽하고 살벌한 기운으로 극과 극 대치를 이루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는 진정(도경수 역)이 오도환(하준 역)의 코앞으로 머리를 들이밀면서 두 사람이 매우 가까운 초근접 상황에서 서로를 노려보는 장면. 분노로 차오른 진정의 매서운 표정에도 아랑곳하지 않은 채 오도환은 오히려 덤덤한 냉소까지 지어 보여 강렬하게 대비되는 감정 상태를 드러낸다.

특히 한 치의 양보도 없는 기 싸움 속에서 진정은 결국 오도환의 어깨를 움켜쥐며 분노를 터트리고 오도환은 서슬 퍼런 눈빛으로 서늘한 분위기를 드리운다. 과연 두 사람이 얼음장 같은 대치 상황을 이룬 이유는 무엇인지, 두 사람의 카리스마 전쟁 결과는 어떤 결과를 불러올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도경수와 하준은 촬영에 앞서 진행된 리허설 과정에서부터 실전을 방불케 하는 열연으로 현장에서 지켜보는 이들의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들었는 후문. 더욱이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하자 두 사람은 진정과 오도환 캐릭터에 순간 몰입, 서로에게 물러섬 없는 팽팽한 맞대면의 순간을 실감 나게 소화해내며 완성도 높은 장면을 탄생시켰다.

'진검승부' 제작진은 "도경수와 하준은 색깔도 결도 전혀 다른 캐릭터인 진정과 오도환이라는 인물에 완벽히 동화되어 '진검승부' 속 흥미로운 대립을 끌어내고 있다"며 "팽팽한 대립각으로 더욱 짜릿하고 박진감 넘치는 전개를 이뤄낼 두 사람의 극강 대치를 본 방송에서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진검승부'는 오는 10월 5일 오후 9시 50분에 첫 방송 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