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잊을만하면 열애설 날만하네…권유리♥정일우, 키스 퍼부으며 해피엔딩('굿잡')


[종합] 잊을만하면 열애설 날만하네…권유리♥정일우, 키스 퍼부으며 해피엔딩('굿잡')
‘굿잡’ 정일우, 권유리가 해피엔딩을 맞이했다.

지난 29일 ENA 수목드라마 ‘굿잡’(연출 강민구, 김성진 / 극본 김정애, 권희경 / 기획 KT스튜디오지니 / 제작 프로덕션에이치) 최종회가 방송됐다. 은선우(정일우 분)는 20년 전 어머니의 죽음과 관련된 모든 진실을 알게 됐으며, 돈세라(권유리 분)는 천사 아줌마를 구하지 못한 과거를 딛고 은선우를 구했다. 그리고 두 사람은 앞으로도 사건 해결과 연애를 함께하는 ‘히어로맨스’를 이어갈 것을 다짐해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했다.

이날 김재하(홍우진 분)는 돈세라를 납치해 은선우(정일우 분)의 별장으로 갔다. 이곳에서 그는 돈세라에게 어린 시절 은선우의 행복을 보며 늘 불행했다고 고백했다. 또 아버지 강완수(조영진 분)을 돕기 위해 은선우의 어머니(김정화 분)를 죽였다고 밝혔다. 이러한 그의 열등감과 피해의식이 살인이라는 큰 죄로 이어진 것이다. 이어 김재하는 돈세라의 목에 폭탄을 설치한 뒤, 은선우를 상대하러 나섰다.

20년 전 사건이 발생한 곳에서 은선우와 김재하가 맞붙었다. 하지만 돈세라의 안전이 확보되지 않는 한, 은선우는 김재하를 이길 수 없었다. 이때 돈세라가 스스로 폭탄을 제거하고 두 사람 앞에 나타나 은선우를 구했다. 20년 전, 천사 아줌마의 죽음을 그저 바라봐야 했던 어린아이가 이번엔 사랑하는 사람을 지켜낸 것이다.

상황이 역전된 뒤 김재하는 도망을 쳤고, 은선우는 싸움을 끝내기 위해 그를 끝까지 쫓아갔다. 김재하가 계속해서 은선우를 도발한 이유는 은선우가 자신과 같은 살인자가 되길 바라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은선우는 김재하와 달랐다. 치솟아 오르는 분노에도 끝까지 이를 참았으며, 김재하를 무사히 경찰의 손에 넘기며 법의 심판에 맡겼다.

이렇게 20년 만에 어머니 살인 사건의 진범을 잡은 은선우. 그의 활약이 익명으로 보도되며 양진모(음문석 분) 변호사 사무실로 탐정 일을 의뢰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회사 일도, 탐정 일도 물밀 듯 밀려왔지만 그에게 가장 우선순위는 돈세라였다. 그는 돈세라에게 어머니가 남겨 준 목걸이를 선물하며 “내 삶의 의미도, 나에게 가장 소중한 것도 이제 너”라고 고백했다. 돈세라 역시 이에 화답하며 “이 목걸이가 회장님을 지켜줬듯이, 이제 제가 회장님 옆에 있을게요”라고 말했다.

또한 돈세라에게 많은 영향을 받은 은선우는 그룹 차원에서 자립 청년 지원 사업을 시행하기로 했다. 보육원 출신으로 누구보다 이들에게 필요한 것을 잘 알고 있는 돈세라가 담당자를 맡았다. 이에 더해 탐정 활동도 멈추지 않았다. 은선우, 돈세라 그리고 양진모와 사나희(송상은 분)까지 네 사람은 도움을 필요로 하는 이들을 위해 앞으로도 공조 수사를 펼칠 것을 예고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에 여운을 남기는 엔딩을 완성했다.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마무리였다. 사건 해결도, 사랑도 완벽하게 이룬 은선우와 돈세라의 히어로맨스는 시청자들에게 유쾌함, 설렘, 통쾌함을 모두 선사하며 복합장르로서의 재미를 제대로 선사했다. 20년 전 사건의 진실을 두고 마지막에 마지막까지 반전을 거듭하는 전개는 시청자들의 숨통을 쥐락펴락했으며, 20년 전부터 이어져 온 은선우-돈세라의 서사는 로맨스 몰입도를 높였다.

무엇보다 이를 그려간 정일우(은선우 역)-권유리(돈세라 역)의 케미가 최고였다. 많은 이들의 기대 속에 이번 작품으로 재회한 두 사람은 상상 이상의 호흡과 케미스트리로 매회 귀엽고 사랑스러운 로맨스 장면들을 탄생시켰다. 이와 함께 수사 과정에서 다양한 변신을 선보이는 이들의 찰떡같은 소화력은 드라마를 보는 재미를 더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